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조던 스피스, 소니오픈서 개인 최고기록인 28m 퍼팅 성공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조던 스피스의 퍼팅 자세.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조던 스피스(미국)의 탁월한 퍼팅 능력은 이미 전설적이지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그린에서 성공시킨 91피트(약 27.7m) 퍼팅은 그의 천재성을 확인시키기에 충분했다.

13일(한국시간)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 5번홀(파4). 스피스의 퍼터를 떠난 공은 오르막내리막 경사면을 따라 미끄러지듯이 홀컵으로 사라졌다.

첫날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던 스피스는 이 버디 퍼트를 통해 분위기를 바꾸었다.

이 퍼트는 스피스의 이전 PGA 투어 기록보다 약 40피트(12m)가 길다.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52피트(16m).

PGA 투어 라운드당 퍼트 수 부문에서 스피스는 지난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으로 27.82개를 기록해 1위에 오른 바 있다. 2014년에는 2위(27.86개)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사진출처=PGA 투어가 공개한 영상 캡처




입력날짜 : 2018-01-14 06: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