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프로들의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미셸 위의 장타를 배운다!] 3. 방향 전환
다운스윙 시작 때 클럽을 스윙플레인 위로 유지하면서 임팩트 순간까지 에너지를 잃지 않으려면 동작을 작게 취해야 한다.
골프 중계를 보면 선수들의 백스윙 최종 순간과 다운스윙 시작 순간이 언제인지 정확하게 구분하기 어렵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방향 전환 단계가 명확히 구분이 된다. 대부분 톱 단계 때 엉덩이를 틀어서 크게 오픈시키는 동작을 취하기 때문이다. 이는 “엉덩이를 깨끗이 틀어라”라는 골프레슨이 한 몫 했다. 하지만 진실은 이렇다. 이러한 엉덩이 회전 동작은 다운스윙 시작 단계보다 좀 더 임팩트 가까운 지점에서 일어나야 한다.

방향 전환은 에너지의 이전을 뜻하기도 한다. 방향 전환 단계는 몸이 힘을 가할 준비를 하고 있을 뿐, 아직 그 힘을 가하고 있는 단계는 아니다. 어드레스 때 구축한 견고한 하체가 백스윙 때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가를 살펴보자. 이는 항상 원래의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상체도 방향 전환 때는 안정돼 있어야 한다. 방향 전환 때는 엉덩이와 어깨를 틀지 말고 단순하게 체중만 왼발로 옮긴다. 그러면 왼엉덩이만 타깃 방향으로 옮겨지기 때문에 이 부분이 더 볼에 가까워졌다는 점을 제외하면 방향 전환의 최종 단계와 톱 단계의 자세 사이에 아무런 차이가 없다(아울러 양손과 양팔이 이러한 동작에 반응하며 아래쪽으로 이동된다). 바로 이 지점에서부터 나는 훅이나 슬라이스에 대한 두려움 없이 스피드를 올릴 수 있게 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