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성윤 출연에 누리꾼 ‘연기 소름’ 극찬...알고보니 ‘악녀’ 체질?
속보팀 news@golfhankook.com
사진=손성윤 SNS
배우 손성윤에 대중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tvN ‘김비서가 왜그럴까’에서 유괴범으로 나온 손성윤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손성윤은 극 중 어린 박서준과 박민영에게 유년 시절의 트라우마를 남긴 인물로 나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앞서 손성윤은 지난 2014년 드라마 ‘마마’에서 악녀 연기를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당시 손성윤은 아주경제와 인터뷰에서 “처음에 가졌던 부담감이 워낙 커서 아직까지도 많이 아쉽다”며 “기존에는 그냥 악녀 연기를 했다면 이번에는 섹시한 악녀를 맡았다”고 밝혔다.

이어 “평상시 제 모습과도 많이 다르고 한참 선배와 호흡을 맞춰야 되니 상당한 부담으로 다가왔다”며 “이젠 그런 걱정을 덜어내서 마음이 놓이다가도, 좀 더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당성 있게 화내고, 그걸 표현할 때 가장 신난다. 왠지 모르게 나쁜 연기가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누리꾼들은 ‘김비서가 왜그럴까’에서 손성윤의 연기를 보고 “enc1**** 연기진짜너무잘하셔서 소름돋았어요ㅜㅜㅜ”, “engl**** 기억이 가물가물했는데 드라마에서 뵈었던 분이네요 올만이예요 연기소름”, “nore**** 오싹한 연기 넘 잘하시네요 왠지 불쌍하기까지 했네요 불륜의 결말이 결국 목숨을 잃는거였네요 자주 뵈었음 좋겠네요”, “kyh3**** 연기 진짜 잘하시더라구요 앞으로 자주보고싶습니다”, “sali**** 김비서에서 무서웠지만 넘 이뻐요~~”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입력날짜 : 2018-07-12 12:3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