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욘사마' 배용준, 마스터스 캐디복 입고 배상문과 호흡
제79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 파3 콘테스트
[골프한국] '욘사마' 배용준이 제79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배상문(29)의 캐디로 깜짝 변신했다.

배용준은 마스터스 1라운드 개막을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린 이벤트인 파3 콘테스트에서 배상문의 캐디로 나서 호흡을 맞췄다.

이날 배용준은 배상문의 영문 성 'BAE'가 적힌 흰색 캐디복을 입고 마스터스 대회 마크가 새겨진 녹색 모자와 선글라스를 썼다. 또 녹색 캐디백도 멨다. 그는 파3 콘테스트가 열리기 전 그린에서 퍼터를 잡고 볼을 굴리며 그린 상태를 체크하는 등 배상문의 캐디로서 철저히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싱글 수준인 배용준은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배상문과 각별한 교분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배상문의 초청으로 유서 깊은 '꿈의 무대'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쟁쟁한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배상문은 2월 초 병역법 위반으로 병무청으로부처 고발을 당한 상황이다. 노승열(24·나이키골프), 재미동포 케빈 나(32)와 함께 파3 콘테스트에 참가한 배상문은 스코어카드를 따로 적지 않았다. 1960년부터 시작된 파3 콘테스트는 135야드 미만 파3 홀 9개를 도는 이벤트다. 파3 콘테스트에서 우승하면 정작 본선인 마스터스에서는 그린재킷을 입지 못한다는 징크스가 있어 선수들은 부담 없이 즐긴다. 2011년에는 가수 이승철이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서 절친한 양용은(43)의 캐디백을 메기도 했다.

이날 가장 주목 받은 선수는 딸 샘(7)과 아들 찰리(6), 여자친구인 린지 본과 함께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5-04-09 06:4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