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소미 "동계훈련 때 비거리 늘리고 싶어요" [KLPGA 대상시상식]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상 시상식에 참가한 이소미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1월 24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개최한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한 골프 스타들이 자리를 빛냈다.

올해 K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하며 위너스클럽에 가입한 이소미(21)는 "투어 2년 차에 드디어 대상시상식에 올 수 있게 돼서 영광"이라고 말문을 열면서 "위너스클럽에 가입하는 것도 너무 좋다. 내년에도 잘 해서 꼭 오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사실 우승 직후에는 실감이 잘 나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우승했다는 것이 실감나고 있다. 특히 연습장이나 골프장에서 알아봐 주시고 축하를 많이 해주신다"고 최근 달라진 근황을 소개했다. 

이소미는 2020시즌 자신에게 90점을 주었다. 그 이유에 대해 "간절하게 원했던 첫 우승을 해냈기 때문에 점수를 많이 줬다"며 "5점은 퍼트나 경기운영 능력이 조금 떨어진다고 생각해서 깎았다. 디테일한 경기 플레이 하면 좋을 것 같은데 아직 모자란 것 같다. 나머지 5점은 더 열심히 하자는 의미에서 깎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소미는 동계 훈련 계획에 대해 "제주도 쪽으로 갈 것 같은데, 아직은 확정이 아니다. 12월 말이나 1월 초에 갈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일단 샷이나 스윙, 쇼트게임 등의 훈련은 기본으로 하는 것이고, 훈련 가기 전과 후에 체력 운동을 많이 할 것"이라며 "올 시즌 마치고 거리를 늘리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체력이 떨어지면 거리가 줄기 때문에 무조건 체력을 늘리기 위해 노력할 생각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소미는 다음 시즌 목표에 대해 "내년에도 1승을 추가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그리고 올해 상금 순위 10위를 했는데, 상금랭킹에서도 5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준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관련 기사: 김효주, '상금·다승왕·최저타수상·인기상 등'…최혜진은 3년 연속 '대상'

추천 기사: 시즌2승 김세영,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턱밑까지 추격 [LPGA]

추천 칼럼: 골프의 핵심이 '착한 커뮤니케이션'이라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1-25 15: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