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현공의 골프보기] 골프장 사용 설명서
작은 욕심에서 벗어나면 골프장의 큰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
조상현 한국미디어네트워크 사장 · WPGA회원
[골프한국] 라운드 도중 조용히 노래를 흥얼댈 때가 있다. 하지만 부르는 노래의 가사도 제대로 모른 채 아무런 의미 없이 뭔가를 중얼거릴 뿐이다. 일종의 마인드 컨트롤이다. 내기 골프를 하거나 누군가를 간절히 이기고 싶은데 뜻대로 되지 않을 때 하는 행동이다. 애써 태연하거나 무심한 척 하지만 속은 새까맣게 타 들어가고 의도한대로 샷을 하지 못하는 나 자신을 심하게 책망할 뿐.
어느 유행가 가사처럼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내가 걷는 게 걷는 게 아니야”라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 상황이다.

▲사진=골프한국

하지만 겉과 속이 다른 행동을 한다고 해서 쉽사리 마음의 평정을 얻을 수는 없다. 마음을 온통 스코어와 승부욕에 빼앗겼으니 잘 풀리기는커녕 오히려 골프는 점점 엉망이 되어 간다.
큰 내기를 한 적은 없지만, 라운드에 적당한 긴장감을 주거나 플레이에 흥미를 배가시키기 위해 조그만 내기를 하곤 한다. 그러나 아무리 성인군자라도 돈 잃고 속 좋은 사람은 없다고 했다. 날은 저무는데 주머니는 텅 비었고, 동반자를 멋지게 이기고 싶건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면 누구라도 속이 쓰릴 것이다.

며칠 전 직원들과 금요일 오후에 출발해 토요일 오전에 끝나는 1박 2일 가을 워크숍을 다녀왔다. 공식적인 일정이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주변 골프장을 예약하고 후배 직원 세 명과 함께 골프를 했다.
골프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는 초보부터 구력이 꽤 되는 필자까지 골프 실력에 차이가 있어서 일반적인 내기를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3대 1 게임을 제안했다. 각 홀마다 세 사람의 스코어 중 한 사람이라도 필자보다 좋다면 필자가 세 명 모두에게 정해진 액수를 주고, 반대의 경우에는 모두에게서 상금을 받기로 했다. 이날 경우처럼 어느 한 사람의 실력이 다른 동반자와 차이가 좀 있을 때 동반자 모두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방법으로 생각해 낸 게임이다. 세 명이 한 팀이 되어 한 사람을 공격하니 공격하는 세 사람은 위험을 나누면서 힘을 모을 수 있고, 또 반대로 방어하는 한 사람 입장에서는 작은 실수도 허용되지 않으니 경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필자의 경우는 후배들과 라운드를 할 때 가끔 하는 게임이다.

그러나 오랫동안 골프를 한 골퍼도 만만한 게임은 아니다. 뜻대로 잘 풀린다면 구력이 높은 선배 골퍼로서의 우월감을 조금 느낄 수도 있겠지만, 형편없이 지게 된다면 톡톡한 망신을 사는 것이다. 그러니 겉으로 드러내지 않으려 애쓰지만 샷은 매번 긴장의 연속이다.

전반을 시작하고 한참 동안 막상막하의 박빙이 이어졌다. 첫 홀은 비겼고 두 번째 홀에서는 필자가 이겨 지갑을 열지 않고 게임을 시작했다. 이후 상당수의 홀을 지날 때까지 도무지 승부가 나지 않았다. 잠시 쉬었다 시작한 후반에서야 몇 홀을 내리 이겨 마음의 여유가 좀 생겨났다.
“이런~”
그제야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과 억새풀의 멋진 조화가 눈에 들어오고, 노을 져가는 가을 하늘이 보이기 시작했다. 바위산이 엄청난 위용을 드러낸 채 서 있었고 자연 그대로를 잘 살린 멋진 골프장이 거기 있었다.

“다타호신(多打好身) 소타호심(小打好心), 다타호타(多打好他) 소타호낭(小打好囊)이라고 했다. 많이 치면 몸에 좋고 적게 치면 마음이 좋고, 많이 치면 동반자가 좋아하고 적게 치면 호주머니가 두둑해진다.” 라운드 중 한 선배가 되뇌던 말이다. 작은 내기를 하더라도 승부는 즐기되 골프의 더 큰 즐거움을 놓치지 말자. 계절을 느끼고 필드를 즐길 수 있는 골프는 조그만 욕심에서 벗어났을 때 찾아오더라.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3-11-03 17:0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