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 트레이닝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투어 프로의 보디 트레이닝 노하우] 스윙의 파워와 안정성을 높이는 운동
등 근육을 강화시키는 ‘로윙(Rowing)’ 운동의 업그레이드 버전, 케틀벨 로윙을 배워보자. 하체 뒤쪽과 등 근육은 물론 흉추의 움직임을 개선시키는 효과적인 운동이다.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도움말_정광천(JKGC 원장), 의상_타이틀리스트
케틀벨 로윙

똑바로 선 상태에서 적당한 무게의 케틀벨을 든다. 엉덩이를 최대한 뒤로 빼면서 무릎을 살짝 굽혀 허리가 구부러지지 않게 상체를 숙인다. 숙여진 상태에서 시선은 바닥을 향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몸통을 유지하고 팔꿈치를 들어 올리면서 케틀벨을 잡아당긴다. 이때 어깨가 들썩이면 안 되고 높이를 유지한 상태에서 겨드랑이를 붙이고 팔꿈치를 들어올린다. 가슴이 자연스럽게 돌아가도 무방하다. 오른쪽과 왼쪽 번갈아 20회씩 4세트로 운동한다.

운동 효과

숙인 상체를 유지하며 운동함으로써 척추 각 유지에 필요한 근육들을 강화시킬 수 있다. 특히 상체회전의 큰 움직임을 담당하고 있는 광배근과 흉추의 움직임, 파워를 향상시키는 데 매우 큰 도움을 준다. 골프 스윙에서 흔히 말하는 어깨 회전은 흉추의 움직임을 통해 충분한 회전력과 파워를 얻는다. 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척추 각이 잘 유지돼 스윙의 안정감이 생기며, 백스윙과 다운스윙 때 강력한 파워로 보다 긴 샷거리를 얻을 수 있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