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페어웨이 벙커에서 거리 손실 줄이기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파5 홀에서 티샷한 볼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다. 두 번째 샷을 최대한 멀리 보내야 세 번째 샷으로 파온에 성공할 확률이 높지만 벙커 탈출에만 급급한 상황이다.

해결책
페어웨이 벙커에서 거리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모래보다 볼을 먼저, 정확하게 맞히는 기술이 필요하다.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벙커에서도 파워히터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다.


김태훈의 비법1. 셋업의 변화가 필요하다

파5 홀에서 티샷한 볼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더라도 이 까다로운 샷을 훌륭하게 해내면 버디나 파세이브 기회를 잡을 수 있다. 따라서 단순한 벙커 탈출이 목적이 아니라 정확한 임팩트로 볼을 멀리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셋업의 변화가 필요하다. 이때 투어 프로들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본기인 그립부터 조정한다. 단단한 스트롱그립으로 임팩트 시 페이스가 열리는 걸 방지하고 스퀘어 임팩트를 촉진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목표 거리보다 한 클럽 길게 선택하고 그립을 3~5센티미터 정도 짧게 내려잡는다.




김태훈의 비법2. 뒤땅 금지, 볼을 먼저 때린다

일반적으로 벙커샷은 의도적으로 뒤땅을 쳐서 모래와 함께 볼을 띄워 탈출시키는 것으로 인식돼 있다. 하지만 거리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페어웨이 벙커샷은 다르다. 어드레스 때 설정했던 볼 위치와 체중을 잘 유지하면서 가파르게 스윙하면 볼을 먼저 맞혀 모래의 저항 없이 멀리 보낼 수 있다. 또 스윙이 너무 크면 볼을 정확하게 맞출 확률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김태훈의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백스윙톱을 어느 정도 제한하고 피니시도 완전히 하지 않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KPGA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