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장타를 위한 코킹과 캐스팅의 절묘한 타이밍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문제점

빠른 스윙스피드를 구사하지만 코킹을 이용하지 못해 샷을 장타로 연결시키지 못한다.

해결책

지렛대 원리를 이용하는 코킹은 장타의 핵심 요소다. 다운스윙 때 최대한 끌어내리고 임팩트 존에서 빠르게 풀어주는 것이 핵심이다.

샷거리 증대의 키포인트, 코킹

장타를 위해서는 레버리지(Leverage) 효과가 필요하다. 골프 스윙은 몸의 중심축과 팔을 이용해 지렛대 효과를 극대화시켜 스피드를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백스윙 때 손목을 꺾어 만들어진 코킹을 다운스윙 때 어느 정도 유지했다가 임팩트 구간에서 풀며 볼을 맞히는 동작이다. 코킹된 상태를 유지하고 끌고 내려오면서 스피드가 축적되고, 이를 빠르게 풀어 장타를 위한 스피드가 창출된다.

이 때 중요한 포인트는 코킹한 상태를 다운스윙 때 최대한 많이 끌고 내려와 빠르게 풀어줘야 하는 것이다.



끌고 내려온다

백스윙 톱에서 코킹을 통해 만들어진 양팔과 샤프트의 90° 각도(‘ㄴ’자 형태)를 다운스윙 때도 유지한다. 다운스윙 때 오른팔이 벌어지지 않고 옆구리에 접하면서 내려오는 인사이드 궤도가 형성돼야 한다. 클럽을 잡은 양손이 오른허벅지 근처에 다다를 때까지 이 형태를 유지하면 좋다. 단, 김태훈은 너무 지나치게 끌고 내려오면 캐스팅 타이밍을 맞추기가 어려우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정확히 풀어 장타를 만든다

코킹을 올바른 타이밍에 풀어주는 캐스팅 동작도 매우 중요하다. 코킹이 정확한 타이밍에 풀리면서 볼을 맞히는 ‘정타’가 동반돼야 거리 손실 없이 완벽한 장타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레버리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많이 끌고 내려오면 그만큼 빠르게 코킹을 풀어 헤드스피드를 창출하면서 정확한 임팩트 타이밍을 맞춰야 한다. 하지만 이것 역시 아마추어라면 자신의 스피드에 맞게 타이밍을 조정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김태훈은 “아마추어 골퍼는 투어 프로에 비해 스윙스피드가 느리기 때문에 장타를 의식해서 지나치게 코킹을 유지한 채 다운스윙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며 “그만큼 코킹을 빠르게 풀어 릴리스해야 하기 때문에 자신만의 타이밍을 잘 맞춰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