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코일링으로 스윙스피드 끌어올리기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문제점

스윙스피드를 높여 장타를 구사하고 싶어 팔의 힘을 이용해 힘껏 빠르게 휘두른다. 하지만 볼을 정확하게 맞히기 힘들고 생각만큼 비거리가 늘지도 않는 골퍼.

해결책

팔의 힘만 강하게 한다고 해서 스윙스피드를 끌어올리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몸통의 꼬임을 극대화해 궁극적인 스윙스피드를 창출할 필요가 있다. 장타를 위한 핵심 요소 중 하나도 바로 이 코일링 동작이다.

1) 강한 꼬임은 장타의 핵심이다

장타를 만들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전제돼야 하는 것이 빠른 스윙스피드다. 회전 운동인 골프 스윙에서 골퍼가 빠른 회전으로 스피드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코일링(Coiling) 효과가 필요하다. 몸이 꼬이면서 스피드와 에너지가 축적되고, 이 꼬임이 풀리면서 헤드에 빠른 스피드와 에너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이는 상체와 하체가 마치 꽈배기처럼 꼬아졌다가 강하게 풀리는 것과 같은 이치다.



2) 골반 회전은 적당하게

이론적으로 몸통 꼬임은 상체와 하체의 꼬임이 각각 90°, 45°로 조화를 이룰 때가 가장 적합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러한 수치는 맹신할 필요는 없다. 골퍼 개개인의 신체 조건이나 유연성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유연성이 부족하지만 몸통 꼬임과 스윙 아크를 극대화하고 싶은 아마추어 골퍼라면 골반을 좀 더 회전하면 자연스럽게 상체를 더 많이 회전할 수 있다. 다만 골반이 너무 많이 돌아가면 몸통에 강한 꼬임이 형성되지 않기 때문에 파워 손실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 게다가 오버스윙까지 초래해 부정확한 임팩트를 유발하기도 하니 주의해야 한다.



3) 꼬임이 풀릴 때는 하체부터

장타를 구사하는 투어 프로들의 스윙 동작을 유심히 살펴보면, 꼬아진 몸이 풀릴 때 골반, 즉 엉덩이 회전이 먼저 이뤄진 뒤 빠르게 상체가 따라 나오고 팔을 릴리스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백스윙 시 곧게 펴진 왼팔이 수직으로 올라가는 투어 프로들의 스윙 아크를 상상해보자. 골반은 지나치게 회전하지 않으면서 상체를 많이 회전해 백스윙톱 지점이 상당히 높은 강한 몸통 꼬임이 만들어진다. 이처럼 강한 몸통의 꼬임을 임팩트 때 제대로 활용하려면 엉덩이 회전으로부터 다운스윙이 시작되며 꼬임이 풀려야 한다. 다운스윙을 하체가 리드한다는 것이 바로 이러한 동작이다.



4) 상체 위주의 스윙을 주의한다

엉덩이 회전에만 집중하다보면 팔이 너무 늦게 따라 나와 페이스가 열린 상태로 임팩트 돼 슬라이스가 심하게 날 수 있다. 반대로 엉덩이 회전이 늦는다면 상체 위주의 스윙으로 스피드 및 파워가 실리지 않는다. 상체가 먼저 움직이면서 다운스윙을 리드하면 오른어깨가 일찌감치 내려오기 때문이다.

김태훈은 “어떤 스윙이든 자신의 신체에 맞게 구사하는 것이 좋다”며 “무작정 투어 프로들의 스윙을 따라하기보다는 유연성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이 안정적이고 정확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