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비법] 축 고정으로 정확히 맞혀야 멀리 간다



[골프한국] 장타를 위한 요소에는 볼 스피드, 론치 앵글, 적절한 스핀 양 등이 있다. 그리고 이러한 요소들이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선 정확한 임팩트가 전제돼야 한다. 즉 볼을 페이스의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히는 능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말이다. '김태훈의 장타 비법’ 두 번째 레슨을 통해 장타를 구사할 수 있는 기본기, 축 고정으로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보자.

문제점

파워와 유연성을 두루 갖춰 빠른 헤드스피드 구사에 자신이 있지만, 짧은 구력 탓인지 볼을 정확하게 맞히지 못해 샷거리 손실을 보는 골퍼.

해결책

볼을 정확하게 맞히지 못하는 원인은 골퍼가 초보자이거나 스윙할 때 과하게 힘을 가할 때 발생하는 게 대부분이다. 이에 김태훈은 “스윙 축 고정에 신경 쓰면 볼을 정확히 맞힐 수 있다”고 말한다.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축’ 구축

골프 스윙은 골퍼의 몸을 기준으로 축을 형성하고, 그 축을 중심으로 회전하는 운동이다. 회전을 통해 원을 그리며 스윙플레인을 형성하게 되고, 플레인을 특정 궤도로 통과시키면서 볼을 맞히는 것이다. 때문에 정확한 임팩트는 스윙플레인의 형태와 스윙 궤도가 흔들림 없이 일정해야 한다. 이는 골퍼의 머리에 해당하는 '축'을 고정하면 가능하다.

1) 머리 고정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든다

스윙의 중심이 되는 것은 머리다. 동영상을 보면 초기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가 백스윙-다운스윙-임팩트-폴로스루까지 유지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고개가 약간 기울어지는 모습은 어깨회전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김태훈의 말이다. “투어 프로들은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를 유지하는 것을 중요시한다. 머리를 최대한 고정하고 스윙하면 좀 더 일관된 샷을 구사할 수 있다.”



2) 스윙 축의 줄기, 척추를 잡아라

어드레스 때 만든 몸의 각도가 스윙 도중 흐트러지면 상체, 혹은 하체가 좌우로 밀리는 스웨이 현상이 발생한다. 이는 부정확한 임팩트를 유발해 샷거리 손실은 물론 각종 악성 구질로 연결된다. 스윙할 때 체중이동으로 인한 머리의 움직임은 어느 정도 허용되지만 척추가 좌우로 움직이면서 각도가 흔들리면 몸 전체가 흔들려 스웨이 현상이 나타난다. 머리를 고정하고 그 연장선인 척추 또한 잘 고정함으로써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다.

3) 에이밍 스틱을 활용하자

‘에이밍 스틱’이라 불리는 스윙 보조 막대는 투어 프로들의 필수품이다. 정확한 타깃 겨냥과 몸의 정렬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허리춤에 에이밍 스틱을 꽂고 몸의 정 가운데로 고정한다. 허리띠를 타이트하게 조정하면 에이밍 스틱을 좀 더 단단하게 고정할 수 있다. 이 상태에서 스틱이 어드레스 때의 각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백스윙과 임팩트 동작까지 취해본다. 에이밍 스틱이 척추라고 생각하고 최대한 각도가 틀어지지 않게 동작을 연결하면 척추를 축으로 고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