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효과적인 골프연습장 활용법] 올바른 스윙플레인을 만들자
셋업 때 만들어진 척추 기울기를 유지해야 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박재찬(F64스튜디오)
대부분의 골퍼들은 스윙 궤도를 단순히 헤드가 다니는 ‘길’ 정도로만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헤드의 길이 스윙 궤도를 결정하는 모든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올바른 스윙 궤도는 몸통의 축, 즉 척추를 중심으로 골반, 어깨, 클럽의 플레인(빗면) 순서로 자연스럽게 연결돼야 만들어진다. 그렇다면 좋은 스윙 궤도를 만들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이현호가 소개하는 ‘엘보플레인 연습법’이 올바른 스윙 궤도를 익히는 데 도움을 준다.


엘보플레인 연습법
가장 중요한 건 스윙 축이다. 이를 위해 최초 셋업 상태의 등 기울기 각도(척추 각)을 유지해야 한다. 이어 스윙을 시작할 땐 척추 각을 중심으로 테이크백이 이뤄져야 한다. 이때 중요한 점은 양팔꿈치다. 만약 척추 각이 변하지 않고 스윙이 잘 이뤄졌다면 오른팔꿈치는 왼팔꿈치 위쪽에 위치하게 된다.


이는 스윙 때 팔꿈치가 만들어내는 선과 기울기가 적절히 잘 이뤄졌다는 뜻이다. 즉 몸 안에 만들어진 작은 원(엘보플레인)이 결국 전체 스윙 궤도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이러한 동작은 사실 양팔을 펴기 위해 인위적인 동작을 취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나온다. 주의할 점은 오른어깨 회전이다. 클럽을 뒤쪽으로 길게 뺀다는 생각에 오른팔꿈치를 일부로 지면 방향, 혹은 양팔꿈치를 모으는 동작은 좋지 않다. 이보다 자연스럽게 넓게 벌리는 동작이 오른어깨의 움직임(가동 범위)를 넓게 만들 수 있다. 특히 등이 굽어있는 골퍼라면 더욱 그렇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