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벙커 탈출하기] 두껍게 때려서 파세이브를 잡아낸다
지금 소개하는 손쉬운 벙커샷 비결을 이용하면 좀 더 자주 샷을 성공시킬 수 있다.
1. 볼은 가운데로, 스탠스는 좁게, 체중은 왼쪽으로.
2. 피니시를 짧게 줄여 볼이 앞으로 굴러갈 수 있게끔 오버스핀을 만들어낸다.

대부분의 주말 골퍼들은 일반적인 벙커 탈출 기술에는 익숙해 있는 편이다. 페이스를 열고 스윙을 크게 하면서 모래를 먼저 때려 볼을 모래 파도에 실어 그린으로 올려놓는 방법이다. 이 방법은 볼을 홀까지 날려보낸 뒤 백스핀을 이용해 볼을 멈추는 데는 뛰어나지만 볼과 깃대 사이의 거리가 길 때는 문제가 된다. 이 경우엔 두껍게 때려서 굴려보내는 샷이 더 유리하다. 두껍게 때려서 굴려보내기는 뛰어난 선수의 샷으로 알려져 있지만 누구나 때릴 수 있으며 생각보다 쉽다.

먼저 클럽을 갭웨지나 심지어 피칭웨지까지 낮춰 선택한다. 스탠스를 좁게 해 양발이 어깨 아래쪽에 놓이도록 하고 체중을 몸 왼쪽에 실어서 왼발에 얹혀있는 느낌이 들도록 한다. 볼은 스탠스 가운데에 위치시키고 페이스를 직각으로 유지한다. 셋업을 이렇게 변경했다면 그 다음엔 일반적인 벙커샷 스윙을 하되 한 가지 특징적인 동작을 추가한다. 바로 피니시를 허리 높이에서 멈추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급하게 스윙 동작을 멈추면 백스핀양이 제한돼 볼이 지면에 착륙한 뒤 곧바로 멈추지 않고 깃대까지 충분히 굴러간다. 이러한 기술을 이용하면 40야드 거리도 충분히 도달 가능하다. 더 나아가 벙커에서 프로와 같은 스코어를 손에 넣을 수 있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