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스윙 기초 다지기] 부드러운 퍼팅 스트로크를 위한 어드레스
퍼팅 어드레스 때 팔을 오각형으로 만들라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 어깨라인과 양팔이 이루는 오각형 말이다. 그런데 오각형에 집착하다보면 자칫 퍼팅 스트로크가 불안정해진다. 김수현이 보다 부드러운 퍼팅 스트로크를 위한 어드레스를 소개한다.
정리_류시환 기자
김수현, KLPGA 준회원, 현대더링스, 캘러웨이골프,
퍼터를 들고 따라해 보시라. 퍼팅 어드레스 때 오각형을 만들면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간다. 팔을 굽힌 상태로 유지하려면 힘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이 상태로 퍼팅 스트로크를 하면 부드러운 느낌보다 경직된 몸의 움직임이 전해진다. 힘이 많이 들어가니 헤드의 무게감을 느끼기도 쉽지 않다.

오각형 어드레스의 문제점을 좀 더 명확하게 파악하려면 다음의 동작을 따라해본다. 클럽 2개를 지면에 나란히 놓고, 간격은 퍼터 헤드가 지나갈 정도로 한다. 오각형 어드레스를 취한 뒤 스트로크를 한다. 이때 헤드가 불안정하게 지그재그로 움직이는 걸 알 수 있다. 결과적으로 볼을 스퀘어로 타격하지 못하고, 퍼팅 정확도가 떨어지게 된다.

그렇다면 많은 교습가들이 오각형 어드레스를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결론은 오각형 어드레스가 맞아서다. 다만 한 가지 변형 동작이 더해져야하는데 이에 대한 설명이 부족해서다. 돌아가서 오각형 어드레스를 취한다. 그리고 양팔꿈치를 몸에 붙인다. 똑같은 동작에서 팔꿈치만 붙였음에도 어깨에 힘이 빠지고, 편안함이 느껴질 것이다. 힘이 빠지는 것과 함께 팔과 몸통의 일체감이 높아지는 동작이다.

이후 하체를 고정한 상태로 상체를 이용해 스트로크를 해본다. 이전과 달리 헤드 무게감을 느끼며 부드럽게 움직이는 퍼팅 스트로크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