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3억원의 사나이' 이태희, 연장 우승…상금·대상 1위로 도약 [GS칼텍스·매경오픈]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19 GS칼텍스·매경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이태희 프로. 사진제공=대한골프협회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그린이 딱딱하고 난도 높은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2019년 우승자를 확정하는 데는 연장 세 홀이 더 필요했다.

코리안투어 통산 3승째

지난해 5월 우승 상금 3억원이 걸린 제네시스 오픈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3년 만에 정상의 기쁨을 맛봤던 이태희(35)가 약 1년 만인 제38회 GS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정상에 오르며 코리안투어 통산 승수를 '3'으로 늘렸다. 이번 대회도 국내 남자골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우승 상금인 3억원이 걸려 있다.

5월 연휴인 5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컨트리클럽(파71·7,03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1~3라운드 사흘 내내 공동 선두를 달린 이태희는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가 된 이태희는 동타를 이룬 얀느 카스케(32·핀란드)와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확정했다. 2017년 카이도 드림오픈에서 김우현(28)을 상대로 연장 패한 아픔이 있는 이태희의 생애 첫 승리이기도 하다. 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세 차례의 연장 승부 끝에 매경오픈 우승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아울러 14년 만에 나온 매경오픈 골프대회 역대 7번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앞서 2005년 최상호(64)가 나흘 내리 선두를 달린 끝에 정상을 밟은 바 있다.

지난 시즌 상금랭킹 2위로 시즌을 마쳤던 이태희는 이번 우승상금 3억원을 보태 시즌 상금랭킹 1위(3억1,277만1,428원)로 올라섰고,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1,360)에서도 선두로 도약했다.


챔피언조 이태희와 카스케의 접전

공동 선두로 나선 이태희와 카스케 중 기선을 제압한 쪽은 이태희다. 1번홀(파4)과 4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먼저 2타 차 선두를 질주한 것. 하지만 5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은 카스케가 1타 차로 따라붙은 뒤 7번홀(파4)에서 역전 상황이 벌어졌다. 카스케가 이글을 뽑아낸 이 홀에서 동반 경기한 이태희는 보기를 기록하며 순식간에 카스케가 2타 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9번홀(파5)에서 카스케가 보기를 추가, 전반 홀이 끝났을 때 카스케가 중간 성적 11언더파로 1타 차 선두였다. 

후반 들어 카스케가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다시 2타 차로 앞섰으나 14번홀(파5)에서 다시 공동 선두가 됐다. 이태희가 멋진 칩인 버디에 성공한 반면 카스케는 이 홀에서 보기를 범했다. 

두 선수는 16번홀(파4), 17번홀(파3)에서는 나란히 파 퍼트를 놓치면서 중간 성적 9언더파가 됐고, 먼저 경기를 마친 김대현(31)에 1타 차로 압박을 당했다. 18번홀(파4)에서 샷이 흔들린 카스케는 보기 위기에서 어려운 파 퍼트를 성공시켰고, 버디 기회를 만든 이태희는 1m 이내 파로 마무리하면서 승부를 이어갔다.


지옥과 천당을 오간 연장 세 홀

18번홀에서 치른 연장 첫 홀에서 2온에 성공한 이태희가 세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라온 카스케를 앞서는 듯했다. 그러나 이태희가 4퍼트로 더블보기로 기록했고, 이를 지켜본 카스케는 1m가 채 안 되는 챔피언 퍼트를 남긴 상황이 됐다. 하지만 우승을 눈앞에 두고 긴장한 카스케가 이 퍼트를 놓치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다.

두 선수는 같은 홀에서 계속된 연장 두 번째 홀에서는 나란히 보기를 적었다. 이태희가 3퍼트 보기를 했지만 카스케도 파세이브를 하지 못한 것. 핀 위치를 바꾼 연장 세 번째 홀에서 카스케가 다시 더블보기를 기록한 반면, 완벽한 세컨샷으로 공을 홀 옆에 붙인 이태희가 2m 내리막 버디 퍼트로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3온 한 카스케는 이태희가 버디 퍼트를 하기 전에 보기 퍼트를 놓쳐 일찌감치 백기를 들었다.

이로써 '외국인 선수의 무덤'으로 불리는 매경오픈에서 15년째 한국 선수가 리더보드 최상단을 차지하며 자존심을 지켰다.


한편, 군 복무를 마치고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한 장타왕 김대현이 나흘 합계 8언더파 276타를 쳐 단독 3위에 올랐다. 2010년 이 대회 우승자이기도 한 그는 마지막 날 버디 7개를 쓸어 담으며 6언더파 65타를 때렸지만, 1타가 모자라 연장에 합류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섰던 박상현(36)이 6언더파 278타 4위로 체면을 세웠고, 2014년 이 대회 챔피언 박준원(33)과 2018년 대상 수상자 이형준(27)이 나란히 공동 5위에 자리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5-06 04: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