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LPGA생생포토] '세계 최고 스윙'으로 찬사 받은 박성현의 아이언샷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 골프선수.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7시즌 33번째이자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총상금 250만달러를 걸고 11월 1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0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위치한 티뷰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6,556야드)에서 나흘간 펼쳐졌다.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게하는 치열한 우승 경쟁을 뚫고 시즌 두 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은 20일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박성현의 모습이다. 6번 홀에서 아이언으로 핀을 공략하고 있다.

이날 보기 없이 깔끔하게 버디 3개를 골라낸 박성현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67-65-75-69)를 쳐 공동 6위로 마쳤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한 차례 우승 경력이 있는 미국 골프채널의 해설자 브랜델 챔블리가 최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박성현은 장타자이면서 공을 똑바로 보내는 능력이 있다"며 "매우 공격적인 스타일도 마음에 든다"고 평가했다. 또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스윙의 기술적 완벽함이나 우아한 정도가 다른 선수들과 비교하기 어렵다"고 칭찬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11-20 09:4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