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2개 대회 연승 도전 김한별 "자만하지 않고 더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 [KPGA 신한동해오픈]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한 김한별 프로.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9월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동안 인천 서구 소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이 펼쳐진다.

관련 기사: 신한동해오픈 관전포인트 5가지…상금순위 지각변동 예고


1라운드 개막 하루 전인 9일 대회장의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기자회견이 진행되었다.

2개 대회 연승에 도전하는 김한별은 "올해 신한동해오픈에 처음 출전하게 됐다. 갤러리 분들이 많은 대회라고 들었는데 무관중 대회로 펼쳐져 아쉽다. 그래도 이런 기자회견을 처음 참석하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지난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자만하지 않고 더 좋은 경기력으로 팬 분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한별은 "이번 시즌 대회가 열렸던 다른 대회장 그린에 비해 이 곳 그린이 공을 잘 받아준다"고 코스를 언급하며 "아이언샷이 잘 되면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KPGA 코리안투어는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원래 시즌 일정보다 개막이 늦어졌다. 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 동안에 대해 김한별은 "힘든 시기였지만 골프 선수로서 연습에만 충실했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지난해보다 여유가 많이 생겼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이번 시즌 영건 돌풍의 주역인 김한별에게 우승 전과 후 차이에 대해 묻자, "일단 대회를 여러 번 첨가하다 보니 경험이 쌓였고, 특히 러프에서 플레이가 좋아졌다. 그러다 보니 쇼트게임이 전체적으로 괜찮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승을 하고 난 지 꽤 지났지만 아직 얼떨떨하다"면서 "선배 선수들을 비롯해 많은 팬 분들이 축하를 해줬다. 이 자리를 통해 고맙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여기서 자만하지 않을 것이고 여기 있는 훌륭한 선배 선수들의 발자취를 따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추천 기사: 더스틴 존슨 캐디백 멘 '동생 오스틴도 대박'…가족과 함께한 페덱스컵 우승

추천 기사: 박성현·박인비·전인지, 메이저 ANA인스퍼레이션 우승 도전 [LPGA]

추천 칼럼: 무엇이 임성재를 무너뜨렸나? 아쉬운 투어챔피언십 도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10 06:4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