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특급대회서 강한 이태희 "통장에 상금이 입금되면 그제서야 실감" [KPGA 신한동해오픈]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한 박상현, 이태희, 노승열 프로.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9월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동안 인천 서구 소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이 펼쳐진다.

관련 기사: 신한동해오픈 관전포인트 5가지…상금순위 지각변동 예고


1라운드 개막 하루 전인 9일 대회장의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기자회견이 진행되었다.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장을 던진 이태희는 "신한동해오픈은 갤러리 분들이 많이 찾아오시는 것으로 유명한데, 무관중 대회로 열리게 돼 아쉽다. 사실 선수로서 팬들의 응원과 환호가 있어야 경기력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대회장에 출입 인원에 한해 시행하는 여러 방역 절차가 마치 건강검진처럼 철저해 놀랐다"고 밝힌 이태희는 이번 대회 출전선수와 캐디 모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데 대해 "생활 방역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무증상자도 있기 때문에 양성 반응이 나올까 겁났다"고도 언급했다.

통산 4승 중 3승이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에서 나왔을 정도로 상금 규모가 큰 대회에 강한 모습을 보인 이태희는 "(상금 규모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플레이한다. 우연히 그렇게 된 것 같아 신기하다"며 "우승하고 나서도 실감을 느끼지 못하는데 통장에 상금이 입금되면 그제서야 '내가 우승한 대회가 상금이 큰 대회였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한 이태희 프로. 사진제공=KPGA

이태희는 직전 두 대회인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헤지스골프 KPGA오픈 공동 4위로 감이 좋다. 신한동해오픈 역대 최고 성적은 공동 8위다.

이에 대해 그는 "컨디션이 좋기는 하다. 하지만 우승을 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다만 공동 8위 이상의 성적은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태희는 "서로 함께 노력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우리 선수들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 아울러 프로 선수로서 최고의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추천 기사: 더스틴 존슨 캐디백 멘 '동생 오스틴도 대박'…가족과 함께한 페덱스컵 우승

추천 기사: 박성현·박인비·전인지, 메이저 ANA인스퍼레이션 우승 도전 [LPGA]

추천 칼럼: 무엇이 임성재를 무너뜨렸나? 아쉬운 투어챔피언십 도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10 06:4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