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LPGA 투어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 3월 17일 개최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KLPGA 강춘자 수석부회장과 BDGA 펜기란 다토 무스타파 회장. 사진=KLPGA 제공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시즌 세 번째 정규 대회가 동남아 브루나이에서 개최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15일 "동남아시아 지역에 위치한 브루나이에서 가칭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 개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KLPGA와 브루나이골프협회(BDGA), 중국여자프로골프협회(CLPGA)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오는 3월 17일(토)부터 19일(월)까지 사흘 동안 브루나이 엠파이어 컨트리클럽에서 총상금 7억원 규모로 개최된다.

이로써 올해 해외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정규 대회는 베트남 2개, 중국 1개를 포함해 총 4개로 늘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KLPGA와 브루나이 골프협회, 브루나이 내무부와 체육부, 관광부 등 각계에서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KLPGA는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이 각국의 골프 발전과 저변 확대는 물론, KLPGA가 글로벌 투어로 나아가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대회장인 엠파이어CC는 잭니클라우스가 설계했으며, 지난 2012년 아시아·유럽 골프대항전인 '로열 트로피'가 개최된 곳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미리 치른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우승자 최혜진)으로 새 시즌을 시작한 KLPGA 투어는, 오는 3월 9일 베트남에서 올해 첫 대회를 개최한다. 한국투자증권 챔피언십 역시 총상금 7억원 규모로 3일간 열린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1-15 13:4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