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석종률, KPGA 챔피언스투어 개막전 짜릿한 역전 우승
유건희, 그랜드시니어부문 첫 승…개인통산 7승 수확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챔피언스투어 1회대회 시니어부문 우승자 석종율 프로.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석종율(51)이 만 50세 이상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시니어투어 올해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두었다.

16~17일 충남 천안의 버드우드 골프클럽(파72·6,768야드)에서 열린 2020 KPGA 챔피언스투어 1회대회(총상금 1억원). 첫날 3언더파 공동 2위로 출발한 석종율은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5개 버디를 골라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석종율은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의 성적으로 1타 차 우승을 완성했다. 우승 상금은 1,600만원.

11번 홀까지 지루한 파 행진을 이어가던 석종율은 12, 13번홀에서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특히 마지막 세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았다. 

유종구(56)가 이틀 동안 7언더파 137타를 쳐 단독 2위로 마무리했다.

석종율은 우승 인터뷰에서 “전반에는 컨디션이 좋지 않았지만, 후반 들어서 점점 살아났다”면서 “기회가 찾아왔을 때 잘 살렸던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무엇보다 시즌 첫 대회에서 우승을 해 영광이다. 앞으로 참가하는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석종율은 “시니어투어에서 뛰는 선수들의 기량이 한 층 더 좋아진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자극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1998년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한 석종율은 2002년 익산오픈, 2006년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했다.

지난해 한국과 일본의 시니어투어로 무대를 옮겨 활약 중이다. 국내서는 제7회 그랜드CC배 KPGA 시니어 오픈에서 우승했고, 일본 시니어투어에서는 ISPS 한다컵 필란트로피에서 우승하며 데뷔 첫 해에만 2승을 달성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챔피언스투어 1회대회 그랜드시니어부문 우승자 유건희 프로. 사진제공=KPGA

한편, 같은 장소(파72·6,383야드)에서 펼쳐진 만 60세 이상이 출전하는 그랜드시니어부문(총상금 3천만원, 우승상금 450만원)에서는 유건희(62)가 정상에 올랐다. 이틀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 

앞서 시니어부문에서 총 6차례 우승했고, 그랜드시니어부문에서는 이번이 첫 승이다.

추천 기사: 안소현, 한국여자오픈 첫날부터 유소연·장하나와 격돌 [KLPGA]

추천 기사: 18일 PGA RBC 헤리티지 개막…'톱5' 자존심 살리나

추천 칼럼: 골프는 결국 '경직으로부터의 자유'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6-18 10: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