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신인 임성재, 개막전 공동 4위…'부전자전' 케빈 트웨이 첫 우승 [PGA 세이프웨이 오픈]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PGA 투어 세이프웨이 오픈 연장에서 우승을 확정한 케빈 트웨이.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개막전이자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을 바라봤던 무서운 신인 임성재(20)가 마지막 날 초반 난조 탓에 아쉬운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 노스(파72 / 7,203야드)에서 열린 세이프웨이 오픈(총상금 640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적어내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의 성적을 거뒀다.

2017-2018시즌 PGA 2부 투어(웹닷컴투어) 개막전과 최종전 우승으로 정규시즌 상금왕에 오르며 새 시즌 PGA 투어에 진출한 임성재는 우승한 케빈 트웨이(미국)에 불과 1타 차이로 연장전에는 합류하지 못했지만, 첫 대회부터 선전하며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번 대회 첫날 6언더파 공동 4위로 출발해 2라운드 공동 5위, 그리고 전날 3라운드에서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3위로 선두권을 유지한 임성재는 이날 챔피언조에서 케빈 트웨이, 브랜트 스네데커(미국)와 우승 대결을 벌였다.

하지만 부담을 안고 시작한 임성재가 1번홀(파4) 페어웨이에서 친 두 번째 샷이 우측 러프로 심하게 방향을 틀면서 꼬이기 시작했고, 11m가 훌쩍 넘는 먼 거리 파 퍼트를 놓치면서 보기로 흔들렸다. 그 여파가 2번홀(파3)에서도 이어졌다. 아이언 티샷이 그린을 넘어갔고, 세컨샷인 칩샷도 그린을 벗어나는 등 초반 2개 홀에서 2연속으로 1타씩을 잃었다. 다소 안정을 찾은 4번홀(파4)에서는 3.5m 버디로 한 타를 만회했다.

이후 11번 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간 임성재는 12번홀(파4) 그린 주변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으로 칩인 버디를 할 뻔하다가 보기를 적어내는 불운도 있었다. 공이 홀을 스치며 지나간데다 1.8m 파 퍼트를 놓친 것.

그러나 14번홀(파4)에서 약 4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반전의 계기를 만든 임성재는 16번홀(파5)에서는 이글 기회까지 잡았다. 하지만 4.5m 이글 퍼트가 아쉽게 빗나가며 버디에 만족해야 했다. 이 퍼트가 들어갔더라면 연장에 합류할 수 있었기 때문에 더욱 아쉬움이 남았다. 하지만 마지막 18번홀(파4)까지 징검다리 버디로 뒷심을 발휘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 외에도 루크 리스트, 트로이 메릿, 샘 라이더(이상 미국), 애런 브래들리(호주)도 공동 4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우승 트로피는 케빈 트웨이가 차지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트웨이는 라이언 무어, 브랜트 스네데커와 연장전을 치렀다. 18번홀(파5)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파를 적어낸 스네데커가 탈락했고, 같은 홀로 다시 돌아온 2차 연장에서 무어와 트웨이가 또 버디를 잡아 승부를 내지 못했다. 이어 10번홀(파4)에서 열린 3차 연장에서 트웨이가 버디를 잡아 무어마저 따돌렸다.

올해 30살에 PGA 투어 첫 승을 일군 트웨이는 PGA 투어 통산 8승(1986년 PGA 챔피언십 우승 포함)의 밥 트웨이의 아들이다.

케빈 트웨이는 2014년부터 PGA 1부 투어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하기 시작했으나 2015년과 2016년에는 2부 투어로 밀려났다. 지난해 PGA 투어에 복귀한 트웨이는 91번째 PGA 투어 대회 출전 만에 정상에 오르며 첫 우승 상금 115만2,000달러(약 13억원)를 받았다.

191㎝의 키에서 뿜어내는 장타가 주특기인 트웨이는 지난 시즌 PGA 투어에서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 13위(310.1야드)를 기록했다.

한편 뉴질랜드교포 대니 리(28)가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줄이며 선전해 공동 10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나란히 공동 15위였던 베테랑 필 미켈슨(48)과 프레드 커플스(59.이상 미국)의 마지막 날 희비는 엇갈렸다. 미켈슨은 8언더파 280타로 공동 17위로 마쳤고, 커플스는 3타를 잃고 공동 41위(5언더파 283타)로 밀렸다.

김민휘(26)는 6언더파 282타로 공동 33위를 기록했다.

강성훈(31)은 전날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친 부진 탓에 MDF(최종라운드 출전자 수 제한 규정)에 걸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0-08 11:4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