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허인회, 9언더파 단독선두 "아내에게 정말 미안"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레이크사이드CC 코스레코드 타이기록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남자골퍼 가운데 자신만의 색깔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허인회(31.스릭슨)가 한-중-일 3개국 투어 선수들이 최초로 한 자리에 모여 의미를 더한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첫날 맹타를 휘두르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14일 경기도 용인시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서코스(파72, 7,422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18시즌 7번째 대회인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 1라운드. 10번홀(파4)부터 출발한 허인회는 첫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이후 이글 1개와 버디 8개를 쓸어담아 9언더파 63타를 몰아쳤다.

9언더파 63타는 레이크사이드CC의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이다. 지난 2005년 신한동해오픈 최종라운드에서 강경남(35.남해건설)과 이듬해인 2006년 같은 대회 3라운드에서 황인춘(44)이 타이기록을 작성한 이후 12년 만에 허인회가 동일한 타수를 적었다.

오후 3시 현재 허인회는 2위 고바야시 신타로(32.일본)를 2타 앞선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허인회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1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좋은 스코어가 나왔다. 모든 게 잘됐지만 첫 홀과 마지막 홀이 많이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 홀 보기를 11번홀(파5) 버디로 바로 만회한 허인회는 14번과 16, 18번홀에서 잇달아 버디를 잡아 상승세를 탔고, 후반 들어서자마자 1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았다. 이후에도 2~4번홀에서 줄버디를 낚았다. 즉 전반 18번홀부터 4번홀까지 5개 홀에서 6타를 줄인 셈이다. 이후 숨을 고른 허인회는 8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9번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놓치고 홀아웃하면서 코스레코드를 경신할 기회를 놓쳤다.

허인회는 “첫 홀을 보기로 시작해 코스레코드는 세우기는 힘들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후반 첫 홀인 1번홀(파5)에서 이글로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경기 후반 4홀이 남았을 때 최대한 집중하려 했다. 마지막 9번홀에서 버디를 넣으면 코스레코드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생각이 많아졌던 것 같다. 아쉬움은 남지만 스코어는 만족스럽다”고 돌아봤다.

국내에서 3승, 일본투어에서 1승을 기록한 허인회는 2015년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KPGA 코리안투어 최초로 군인 신분 우승 이후 3년간 정상에 서지 못했다.

허인회는 이번 대회 목표에 대해 “당연히 우승이다. 그래도 말을 아끼려고 한다”면서 “차분한 마음으로 남은 경기에 임하겠다. 마지막 날에 우승 인터뷰를 꼭 하고 싶다”고 답했다.

우승 후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던 허인회는 “혼인신고를 하고 난 뒤 우승이 없어 아내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정말 미안한 마음이 크다. 아직 1라운드이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6-14 15: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