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샷감 돌아온 임성재, 조조챔피언십 첫날 순항…후반에 버디만 4개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한 임성재 프로. 사진제공=Getty Image for THE CJ CUP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2020-2021시즌 첫 톱10을 기대하는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에서 무난하게 출발했다.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개막한 대회 첫날. 임성재는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한국시각 오전 7시 현재 1라운드 경기가 진행 중인 가운데, 임성재는 10위권으로 홀아웃했다.

임성재는 메인 스폰서 대회인 지난주 더CJ컵에서 공동 45위를 기록했다. 첫날 6오버파를 친 부진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면서 최종라운드를 완주한 77명 가운데 중하위권으로 마쳤다.

특히 당시 티샷이 크게 흔들려 드라이브 정확도 부문 공동 73위에 그쳤다. 나흘 평균 41.07%(23/56)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스크램블링도 61위(45.83%)에 머물렀다. 

이날 더CJ컵에서 PGA 투어 첫 승을 일군 제이슨 코크랙(미국), PGA 투어 1승의 세바스티안 무노즈(콜롬비아)와 같은 조에서 동반 경기한 임성재는 초반 2번홀(파5) 세컨드 샷을 물에 빠뜨린 여파로 보기를 기록, 불안하게 시작했다.

하지만 이후 5개 버디만 골라냈다. 날카로운 아이언샷으로 깃대를 공략한 4번홀(파4)에서 60cm 이내 퍼트로 첫 버디를 낚아 타수를 원점으로 회복했다.

이후 파 세이브하던 임성재는 후반 들어 10번(파4)과 11번(파5)홀에서 2m, 5m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상승세를 탔고, 14번홀(파4)에서 4m, 그리고 15번홀(파5)에서 2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이날 드라이브 정확도 92.31%p 그린 적중률 83.33%의 안정된 샷감을 뽐냈다.

동반 경기한 세바스티안 무노즈는 이글 2개, 버디 8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가 적힌 화려한 스코어카드를 제출하며 현재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8언더파 64타로, 임성재와는 4타 차이다.

관련 기사: 타이거 우즈, 조조 챔피언십 첫날 4오버파로 '흔들' [PGA]

추천 기사: KLPGA 휴엔케어 여자오픈 1R 성적은?…최혜진·임희정·오지현·안소현·박현경 등

추천 칼럼: 골프에서 '그분(?)이 오신 날'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0-23 07: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