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성현, 이틀 연속 선두…2연승한 김한별은 컷탈락 [KPGA 현대해상·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에 출전한 김성현, 김한별 프로.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신예 김성현(22)이 현대해상·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이틀째 경기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김성현은 25일(금)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 동-서코스(파72·7,23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의 성적을 거둔 김성현은, 공동 2위인 이재경(21), 김비오(30·이상 4언더파 140타)를 2타 차로 따돌렸다. 1라운드에서는 최민철(32), 정재현(35)과 나란히 공동 선두였다.

김성현은 지난달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에서 KPGA 코리안투어 역대 최초로 ‘예선 통과자 우승’을 기록하며 통산 1승을 신고했다. 당시 우승상금 1억8,730만4,890원을 받으며 단숨에 시즌 상금 선두로 나섰다. 

현재는 4억1,774만9,954원으로 1위인 김한별(24)과 2억2,995만1,523원으로 2위인 이태희(36)에 이어 상금 3위에 올라있다. 김성현이 이번 주 현대해상·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걸린 우승상금 2억원을 차지한다면, 2020시즌 상금왕의 향방에 중요한 고지를 밟을 수 있다.

더욱이 상금 1위 김한별이 단독 113위로 부진하면서 컷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8개, 더블보기 1개로 9타를 잃었고, 이틀 합계 13오버파 157타를 적었다.

상금 2위인 이태희(36)는 4오버파 148타를 쳐 공동 43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한편, 최근 상승세를 타는 이재경은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였고, 징계가 풀려 지난달 투어에 복귀한 김비오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데일리 베스트’는 버디 9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엮어 6언더파 66타를 친 한창원(28)이다. 순위는 합계 이븐파 공동 12위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정재현과 최민철은 순위가 미끄러졌다. 정재현은 2라운드 12번째 홀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으나 이후 트리플보기, 쿼드러플보기를 쏟아내 공동 12위로 내려갔고, 최민철은 7오버파 79타로 흔들려 공동 33위(3오버파 147타)다.

추천 기사: 유현주, 비주얼 대신 성적으로…팬텀클래식 첫날 공동선두 [KLPGA]

추천 기사: 루키 유해란, 팬텀 클래식 첫날 5언더파…샷이글 이효린은 6언더파 공동1위

추천 칼럼: "골프 포기는, 사망 선고"…골프를 오래 즐기려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26 06:1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