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최초로 2주 연속 '홀인원' 성공한 이동민, 내친김에 3주 연속하나? [KPGA 오픈]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신설대회인 KPGA 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한 이동민 프로.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0시즌 개막 두 대회에서 연달아 '행운의 홀인원'을 터트린 이동민(35)이 내친김에 3주 연속 진기록에 도전한다.

이동민은 지난 주말인 12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 최종 4라운드의 막판 17번홀(파3)에서 짜릿한 홀인원을 낚았다. 약 3,000만원 상당의 고급 가전제품 4종 세트도 부상으로 받았다. 

앞서 2주 전에 치른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때에는 1라운드 12번홀(파3)에서 에이스를 잡아내 2020시즌 KPGA 코리안투어 첫 홀인원의 주인공이 됐다.

당시 홀인원 부상으로는 침대 매트리스 교환권 5개(약 1,000만원 상당)를 받았다.

KPGA에서 2주 연속 홀인원에 성공한 선수는 이동민이 사상 최초다.

이 때문에 이번 주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에서 열리는 KPGA 오픈에서 이동민이 또 다시 에이스를 터트릴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관련 기사: 더 다이내믹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 즐기기

라고 코스 파3 홀로 조성된 4개 홀에는 모두 홀인원 부상이 걸려있다. 특히 16번홀은 제네시스 차량이 홀인원 부상이다.

솔라고CC(라고 코스)에서 대회가 개최되는 것은 2018년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이후 KPGA 코리안투어 두 번째다. 

추천 기사: 타이거 우즈, 메모리얼 토너먼트 첫날부터 맥길로이·켑카와 격돌 [PGA]

추천 기사: '돌풍' 김주형, 최연소 2연승 도전장…또 다른 '바람' 김민규도 주목

추천 칼럼: 스윙이 좋다고 좋은 스코어가 보장되지 않는 이유?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16 06:4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