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경훈, 로켓모기지 클래식 깔끔한 마무리…임성재·노승열은 소폭 상승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 출전한 이경훈, 임성재, 노승열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이경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750만달러)에서 상위권에 들지는 못했지만, 깔끔한 마무리가 돋보였다.

6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에서 계속된 대회 마지막 날. 공동 63위(6언더파)로 출발한 이경훈은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낚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나흘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작성한 이경훈은 전날보다 18계단 상승한 공동 45위에 자리했다.

6번홀(파4)에서 8.5m 퍼트를 성공시켜 첫 버디를 잡아낸 뒤 7번홀(파5)에서 버디를 연달아 추가했다. 후반에는 13번홀(파4)에서 2m, 바로 다음 홀(파5)에서 40cm 버디 퍼트로 홀아웃했다.

4라운드 그린 적중률이 88.9%로 샷감은 좋았으나 퍼팀감이 따라주지는 않았다.

임성재(22)는 버디 6개를 뽑아냈지만, 보기가 4개를 쏟아내는 기복이 있는 하루였다. 14번 홀까지 4타를 줄이며 순항하다가 15번(파3)과 16번홀(파4)에서 나온 연속 보기가 아쉬웠다.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53위(9언더파 279타)로 6계단 올라섰다.

임성재와 같은 순위에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노승열(29)은 1타를 줄여 두 계단 상승한 공동 57위(8언더파 180타)로 마쳤다.

13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4개로 뒷걸음질했지만, 14번홀(파5)에서 칩샷 이글에 성공했다. 홀에서 7.7m 떨어진 그린 주변 러프에서 가볍게 공을 집어넣은 것. 

이후 17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언더파를 적었다.

노승열은 전날 3라운드에서는 1번과 17번홀에서 2개 이글을 낚았다.

김시우(25)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로 이븐파를 쳐 공동 57위로 8계단 밀려났다.

추천 기사: '3년만의 부활' 김민선5,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우승…KLPGA 5승째

추천 기사: 이지훈, 부산경남오픈 연장 끝에 대역전 우승…통산 2승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추천 칼럼: 나는 동반자를 날게 하나, 추락하게 하나?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06 06:5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