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켑카·우드랜드·스텐손 지도하는 스윙 코치, 코로나19 의심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골프 코치 피트 코웬이 PGA 투어 멤버 헨릭 스텐손을 지도하고 있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유명 스윙 코치인 피트 코웬(70·영국)은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믿고 있다.

영국 일간신문 텔레그래프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코웬은 코로나19의 모든 증상을 가지고 있으며, 자신과 접촉한 모든 선수들에게 코로나19에 대한 안전 및 정부 지침을 따르도록 말했다"고 전했다.

코웬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나는 끔찍한 기분을 느끼고 있다"며 "그들이 아무리 젊고 건강하다고 해도 누구나 감염되기를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웬은 헨릭 스텐손, 브룩스 켑카, 게리 우드랜드, 그레엄 맥도웰과 함께 연습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그는 지난주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1라운드 만에 취소되기 전까지 현장에 있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코웬은 3일간 자가 격리한 후 구급차를 부르기로 결정했다. 

우드랜드는 미국 골프위크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지난 며칠간 코웬과 대화를 나눴다"면서 "그는 자신이 바이러스를 갖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끔찍하게 고립되어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우드랜드는 자신과 아내, 세 명의 어린 자녀들이 건강하며 아무런 증상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골프계에서는 PGA투어 라티노아메리카에서 뛰는 빅토르 랑게(남아프리카공화국)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일한 선수로 알려져 있다.

랑게는 3월 9일 멕시코에서 끝난 에스테야 델 마르 오픈에서 4라운드를 모두 치렀다. 이후 16일 검사를 받고, 이틀이 지나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추천 기사: 코로나19가 바꾼 골퍼들의 일상①…비키니와 해변

추천 기사: 으리으리한 폴라 크리머의 80억원 대저택 매물로 나와

추천 칼럼: 골프의 천국과 지옥을 가르는 호흡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3-23 18: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