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미셸위·조니웨스트 커플, 딸 임신…부모로서 설렘 밝혀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미셸 위와 조니 웨스트 커플이 딸 아이를 임신했음을 공개했고, 올해 여름 아이가 태어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미셸 위의 인스타그램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기 스타인 재미교포 미셸 위(30)의 임신 소식이 소셜 미디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미셸 위는 10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남편 조니 웨스트가 부모가 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 행복한 커플은 "아가야, 우리는 이미 너를 너무 많이 사랑하고 이번 여름에 너를 빨리 만나고 싶어"라는 글과 함께 남편의 성을 딴 해시태그 #베이비웨스트(#BabyWest)로 첫 아이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을 표현했다.

특히, 미셸 위는 "Babygirl"로 아기의 성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여자아이를 임신하고 있는 미셸 위가 이날 공유한 사진은 결혼반지를 낀 미셸 위와 남편 웨스트가 분홍색 아기 운동화를 함께 들고 있는 모습, 그들의 반려견이 "BIG 브라더"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 그리고 미셸 위가 후원사인 나이키의 분홍색 아기 옷을 들고 있는 모습까지 3장이다.

관련기사: 임신으로 복귀 의욕이 강해진 미셸 위 "힘든 시기 남편 조니가 든든한 힘"


2018년 10월 오른 손목 수술을 받은 미셸 위는 건강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으로 지난해 6월 말부터 장기간 휴식을 취했었다. 지난해 2월 혼다 클래식에 출전해 공동 23위에 올랐지만, 손목 부상이 도져 이후 컷 탈락과 기권을 반복했다.

그 사이 작년 8월 10일 미국프로농구(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구단 임원인 조지 웨스트와 비벌리 힐스에서 결혼했다. 특히 웨스트가 'NBA의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이라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음 주 치러질 2020년 LPGA 투어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에 출전 신청을 하지 않은 미셸 위는 이유는 달라졌지만 휴식은 아마도 더 오래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미국 방송 CBS의 골프 해설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린 미셸 위는 올해 마스터스를 포함한 골프대회 해설가로 볼 수 있을 듯하다.


미셸 위는 LPGA 투어에서 5차례 우승했다. 2014년에는 US여자오픈 우승으로 메이저 타이틀도 달았다. 

LPGA 투어에서는 엄마 골퍼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스테이시 루이스와 저리나 필러(이상 미국)가 지난해 출산 후 투어에 복귀했다. 브리트니 린시컨(미국)은 지난해 7월 출산한 뒤 다음 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십 토너먼트로 복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임신으로 복귀 의욕이 강해진 미셸 위 "힘든 시기 남편 조니가 든든한 힘"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1-10 12:1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