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두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이정은6 "지금 아이언 샷감이 굉장히 좋아요" [LPGA 마라톤 클래식]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19년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골프대회에 출전한 이정은6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생생포토] 12일(한국시간)부터 15일까지 나흘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에서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대회 셋째 날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이정은6의 모습이다. 2번홀(파3)에서 아이언 티샷을 하고 있다.


전날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합계 10언더파 132타)를 기록한 이정은6는 단독 2위에서 3라운드를 시작했다.

이정은6는 이틀째 경기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지난주에 샷과 퍼트 감이 안 좋아서 연습을 많이 했는데, 그 부분이 굉장히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가장 좋았던 점은 쓰리퍼트를 안 했던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코스 세팅에 대해 이정은6는 “나는 지금 상태가 굉장히 좋은 것 같다”며 “그린도 너무 소프트하지도 않고 딱딱하지도 않아서 공략하기가 쉽다. 페어웨이와 잔디 상태가 좋아서 편하게 플레이하고 있다”고 답했다.

US여자오픈에 이은 두 번째 우승 가능성을 높인 이정은6는 “지금 그린 적중률이 굉장히 높다. 아이언 샷이 굉장히 좋기 때문인데, 그 부분에 계속 신경 써서 해야 할 것 같다”면서 “또 퍼트 거리감에도 좀 더 집중을 해서 지금처럼 일정하게 치고 싶다”고 남은 라운드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7-14 05: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