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인지 '그냥, 바람이 부는구나'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전인지 프로. 사진제공=Courtesy of The PGA of Americ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둘째 날 2타를 줄여 중간합계 이븐파 공동 16위로 올라선 전인지는 2라운드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첫째 날은 경기를 하는데 비도 많이 오고 바람도 불고 날씨가 안 좋았다. 버디는 없었지만 경기 내용을 뒤돌아봤을 때 차분하게 잘 끝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틀째 경기에서도 그런 마음가짐으로 임하면 버디 찬스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덕분에 2언더파를 쳐서 합계 이븐파를 만들게 되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인지는 “2라운드에서 딱히 바꾼 것은 없는데, 바람을 이기려고 하지 않았다. 그냥 ‘바람이 부는구나’라고 받아들이고 플레이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3 00:1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