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준우승 지은희, 아쉽게 우승 불발…브룩헨더슨 롯데챔피언십 최초로 2연패 [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19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골프대회에서 선전한 지은희와 최혜진 프로. 우승한 브룩 헨더슨.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9번째 대회인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마지막 날. 54홀까지 ‘톱20’에 이름을 올린 10개국 출신의 23명을 포함한 본선 진출자 83명이 우승 상금 30만달러(약 3억4,000만원)와 우승 트로피를 걸고 열전을 펼쳤다.

2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카폴레이에서 치른 최종라운드 결과,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선 세계랭킹 12위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2012년부터 시작한 이 대회 최초로 2연패에 성공하면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아울러 캐나다 여자골프의 역사를 새롭게 작성하고 있는 헨더슨은 샌드라 포스트, 마이크 위어, 조지 크누슨과 함께 캐나다 선수의 LPGA 투어 최다 우승(8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공동 선두로 나선 헨더슨은 4라운드 첫 홀(파5) 보기로 잠시 선두 자리에서 내려왔지만, 3번홀(파4) 첫 버디를 시작으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특히 후반에는 추격자들과 두세 타 차 간격을 유지하면서 큰 위기 없이 정상을 밟았다. 올해 최종합계 272타(16언더파)는, 1년 전 우승 때보다 4타를 줄인 성적이다.

36홀까지 선두를 질주했던 한국의 맏언니 지은희(32)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멤버로 초청 출전한 대회에서 미국 무대 첫 우승에 도전했던 최혜진(20)은 4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지은희는 이날 3번홀(파4)과 4번홀(파3) 연속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바로 5번(파5), 6번홀(파4) 버디로 만회했다. 이후 버디 퍼트가 좀처럼 떨어지지 않아 고전한 뒤 13번홀(파5)에서 보기를 추가했다. 마지막 홀 버디 퍼트를 놓치고 공동 3위로 먼저 경기를 마친 지은희는 그러나 챔피언조의 이민지(호주)와 넬리 코다(미국)가 18번홀에서 타수를 잃으면서 단독 2위(12언더파 276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최혜진은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바꾸면서 이븐파를 쳐 다니엘 강(미국), 가비 로페즈(멕시코)와 함께 공동 5위(10언더파 278타)로 마쳤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4-21 12:1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