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지난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 벙커샷 테크닉은 사치에 가깝다.
벙커 샷처럼 아마추어 골퍼에게 두려움을 주는 샷은 없을 것이다.

필자는 시간이 없다는 핑계에 가까운 이유로 학생들과 코스에 나갈 기회가 거의 갖지 못하고 있던 차에 한 아마추어 학생이 파3 코스에서 자신의 숏게임을 체크 해 달라고 애원을 해서 마지못해 하면서 연습장에 딸려있는 파3에서 그녀의 숏게임을 지켜볼 기회를 가졌다.

그 학생은 이외로 숏게임을 잘 하였고 스윙 역시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벙커에 들어가서는 나올 생각을 하지않았다.
벙커 탈출이 불가능할 정도의 테크닉으로 샷을 하고 있었다.
나름대로 클럽 페이스를 오픈 하고 칵킹도 비교적 빨리 하면서 벙커 샷 테크닉을 구사하려고 노력을 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샷을 하면 할수록 뒤 땅을 심하게 치면서 볼이 뜨지를 않았다.
참으로 어의가 없을 정도였다.

필자의 처방은 간단했다.
“일반 샷처럼 스윙을 하세요”

샌드웨지는 55도라는 아주 많은 로프트를 가지고 있어서
임팩트 순간에 클럽이 닫히지만 않는다면 볼을 자연스럽게 뜰 것이고
뒤 땅이나 탑핑을 하지 않는다면 벙커 탈출에는 커다란 문제가 없을 것이다.

30에서 50야드의 일반적인 피치샷은 무난히 잘 하는 골퍼라도
벙커에만 들어가면 꽁꽁 얼어서 샷을 제대로 못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벙커샷을 특별하게 생각 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벙커샷은 같은 스윙을 가지고 벙커 안에서 샷을 하는 정도로 가볍게 생각 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똑 같은 스윙을 가지고 단지 볼을 직접 치지 않는 다는 것이다.

물론 클럽 페이스를 열고 손목을 빨리 꺾어서 볼을 높게 띄워야 하는 팬시한 샷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이러한 샷을 정확하게 구사해서 핀에 붙일 수 있는 골퍼라면 이는 투어 플레이어일 것이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처럼 벙커 탈출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우라면
특별하게 다른 테크닉을 구사 할 생각을 버리고 일반적인 골프 스윙을 과감하게 가져가는 것이 오히려 벙커를 효과적으로 탈출하고
파를 세이브 할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한다.

대부분의 골퍼가 필자의 이러한 주장에 의구심을 가질 것이다.
하지만, 한번 시도를 해보면
고개가 갸우뚱거려지면서 수긍이 가지 않을까 싶다.


글: 오정희 골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