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오라 공주'였던 박현경, 제주도에서 명예 회복 기대 [KLPGA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박현경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9일부터 나흘간 제주도 서귀포시 우리들 골프&리조트(파72)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1시즌 15번째 시합인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펼쳐진다.

개막 하루 전인 28일에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고, 박민지, 유해란, 박현경, 임희정, 임진희가 참석했다.

시즌 2승에 다시 도전장을 던진 박현경은 "프로 데뷔 후에 제주도에서 만족할 만한 성적을 낸 적이 없다.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박현경은 "세 번 연속 준우승을 하기도 했고, 지금까지 모든 대회에 출전하느라 체력이 떨어져 최근 3개 대회에서 만족할 만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며 "한 주 쉬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려 노력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를 하면서 샷 감이 올라왔으면 좋겠고,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새로운 코스인 우리들 골프클럽에서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 대해 박현경은 "어느 코스를 가든, 감이 좋으면 잘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감을 끌어올리려고 노력했다. 아마추어 때는 '오라 공주'라는 별명도 얻을 정도로 제주도에서 참 잘해서 돌아갔는데, 프로 데뷔 후에는 항상 슬프게 돌아갔다. 이번에는 잘하고 싶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7-29 09:3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