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고진영, 역대 최고 우승상금 150만달러 잭팟…3년 연속 상금왕 [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고진영 프로.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 여자골프의 간판스타 고진영(26)이 본인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흰색 상하의를 입고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대회 2년 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22일(한국시간) 오전까지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진행된 이 대회는 LPGA 투어 2021시즌 29번째이면서 마지막 대회로, 시즌 내내 경쟁해온 선수들이 주요 개인 타이틀을 확정하는 무대이기도 했다.

고진영은 첫날 3언더파 공동 25위(선두 이정은6와 5타차)로 무난하게 출발한 뒤 둘째 날 5타를 줄여 공동 9위(선두 셀린 부티에와 6타차)로 10위 안에 진입했다. 그리고 무빙데이 3라운드에서 전반 7연속 버디에 힘입어 공동 1위로 도약했다.

22일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페어웨이와 그린을 한 번도 놓치지 않는 완벽한 샷을 날린 고진영은 버디 9개를 잡아내 9언더파 63타를 기록,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를 작성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의 성적을 낸 고진영은 1타 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1995년 7월 7일생으로, 우승 나이는 26세 4개월 14일.

올해로 8번째 치러지는 이 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은 고진영이 처음이다. 아울러 대회 다승도 첫 기록이다.

2017년 한국에서 치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으로 LPGA 투어 멤버십을 획득한 그는 2018년 루키 시즌을 보냈다. 4시즌 동안 11승(2018년 1승, 2019년 4승, 2020년 1승, 2021년 5승)을 추가해 LPGA 투어 통산 12승째다.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고진영 프로. 사진은 2020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했을 때 모습이다. 사진제공=Getty Image_LPGA

고진영은 작년 이 대회를 제패하며 우승상금 110만달러를 받았고, 그에 힘입어 2020시즌 단 4개 대회에 출전하고도 상금 1위에 오른 바 있다.

올해는 우승상금 40만달러가 증액되면서 여성 골프대회 사상 최고 우승상금인 150만달러가 되었다. 지난주 대회까지 시즌 상금 부문 2위였던 고진영은 150만달러(약 17억8,500만원) 잭팟과 함께 시즌 1위(350만2,161달러)로 마무리했다.

LPGA 투어에서는 상금왕에 대한 공식 시상은 없지만 시즌 상금 1위는 상징적인 의미가 강하다. 데뷔 첫해 상금 10위(115만9,005달러)를 기록한 고진영은 2019년부터 3년 연속 상금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2019년 277만3,894달러, 2020년 166만7,925달러, 그리고 2021년 350만2,161달러.

또한 고진영은 LPGA 투어 생애 통산 상금 910만2,985달러가 되어 이 부문에서 26위로 뛰어올랐다. 누적 통산 상금 900만달러를 넘는 27번째 선수가 되었다.

LPGA 투어 시드와 관련된 시즌 '레이스 투 더 CME 글로브' 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로 마무리했다.

막판까지 넬리 코다와 경쟁한 올해의 선수에서도 211포인트를 획득해 수상을 확정했다. 올해의 선수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다. 시즌 최종전에서 공동 5위로 마친 넬리 코다는 197포인트를 받아 2위로 밀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11-22 07:0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