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박민지 "파 10개보다, 공격적으로 버디 5개와 보기 5개를" [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박민지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전북 익산의 익산컨트리클럽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이 펼쳐진다.

지난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시즌 7승의 문을 두드리는 박민지는 대회 사전 인터뷰에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에 중점을 두었다.

박민지는 "스트로크 플레이와 비슷하지만 10개 홀에서 파 10개를 기록한 선수보다 버디 5개와 보기 5개를 기록한 선수가 5점 앞서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시스템"이라고 설명하며 "골프장 그린이 작은 편이지만, 공격적인 플레이를 해야 할 것 같다"고 새로운 플레이 방식에 대해 말했다.

이어 박민지는 "최근에 흐름은 좋았지만, 드라이버가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며 "스코어 목표보다는 우승을 위해 무엇에 집중해야 하는지를 판단하고, 그 과정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10-14 06:1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