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수지 "하루에 버디 5개씩, 2주 연승 기대" [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김수지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전북 익산의 익산컨트리클럽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이 펼쳐진다.

지난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퀸'에 등극한 김수지는 '언더독'에서 이제는 당당히 매 대회 우승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김수지는 대회 사전 인터뷰에서 "지난주에 우승한 후에 참가하는 대회가 마침 스폰서의 대회라서 더욱 기쁘고 행복한 마음이 든다"며 "화려한 대회장이 마치 내 축하 파티 같았고, 대회장 곳곳에 스폰서명이 적혀 있어 감회가 남다르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익산CC 코스에 대해 김수지는 "연습라운드를 하면서 코스의 잔디 종류, 그린 크기, 코스 레이아웃 등 내가 좋아하는 코스 스타일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그는 "나흘간 하루에 버디 5개씩, 총 20개를 기록해 2주 연속 우승을 노리고 싶다"라는 세세한 목표를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10-14 06: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