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올해 골프장 이용객 수, 3천만명 첫 돌파 예상
[골프한국] 올해 골프장 이용객 수가 사상 처음으로 3천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13일 발표한 <2015년 골프장산업 전망> 자료를 보면 2014년 골프장 이용객 수는 지난해 2,941만 명보다 4% 늘어난 3,0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올해 골프장 13개소가 새로 개장함에 따라 수가 507개로 늘어났고 따뜻해진 겨울철 날씨와 강수일자 감소 등으로 영업일수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4월 세월호 침몰 사고와 공무원 골프금지령 등으로 골프장 접대 수요가 줄었으나 개인 수요가 이를 대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골프장당 이용객 수는 줄었고 1인당 객단가가 하락해 골프장의 수익성은 악화됐다"고 우려했다.

또한 이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는 올해보다 1% 정도 줄어든 3,020만 명이 골프장을 찾을 것"이라고 추정하며 "회원제 골프장은 공무원 골프 금지령이 계속되고 퍼블릭 골프장보다 그린피가 4만원 정도 비싸 비회원들이 이용을 꺼리기 때문에 이용객 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퍼블릭 골프장은 신규 개장 골프장 및 회생절차 골프장들의 퍼블릭 전환 등으로 퍼블릭간의 가격인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퍼블릭 전체 이용객수는 약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4-11-14 15:5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