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오바마 "오거스타, 여성 회원 받아들여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오거스타 골프장의 이른바 `금녀(禁女) 원칙'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것으로 5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는 골프장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면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개인적으로 오거스타 골프장이 여성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카니 대변인은 특히 "여성이 어떤 것으로부터 배제돼야 한다는 것은 오래 전 이야기"라면서 오거스타 골프장이 80년간 지켜온 `금녀 전통'을 깨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주장했다.

마스터스 골프대회를 주관하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골프장은 1933년 창설 당시 회원 자격을 `백인 남성'으로 한정한 뒤 1990년 흑인을 회원으로 받아들였으나 아직 여성 회원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마스터스 골프대회의 주요 후원업체인 IBM이 지난 1월 여성인 버지니아 로메티(53)를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하면서 오거스타 골프장의 오랜 `여성 차별'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오거스타 골프장은 그동안 IBM 최고경영자에게는 예외없이 회원 가입을 허용해왔지만 모두 남성이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2-04-06 04:2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