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대한골프협회 회장 선거에서 이중명 아난티 그룹 회장이 당선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사진제공=대한골프협회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제19대 대한골프협회장 선거에서 이중명(78) 후보가 당선되었다.

대한골프협회는 "1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투표로 실시된 회장선거에서 총선거인단 166표 중 투표 참여는 157표(94.58%)였다"고 밝히며 "이중 기호 1번 이중명 후보는 101표를 득표해 회장으로 뽑혔다"고 설명했다. 득표율은 64.33%다.

기호 2번 박노승 후보는 1표, 기호 3번 우기정 후보는 55표를 득표했다.

대한골프협회가 경선으로 회장을 뽑은 것은 역대 처음이다. 

이중명 당선인은 *국제대회 유치, 골프인재육성, 골프관계자자문회의 발족, *시도협회장 운영 참여 확대, 산하 연맹과의 균형발전 모색 *남녀 한국오픈대회 독립 개최 등 브랜드 마케팅을 통한 재정자립, 위상강화 *국가대표 전용 훈련시설마련 등 공약을 내세웠다.

이중명 당선인은 현재 아난티 그룹을 운영하는 기업인이다.

오는 26일부터 2025년 1월까지 4년간 대한골프협회를 이끌게 된 이중명 당선인은 "골프 종목의 장기적인 발전은 최전방 지역골프에서 시작된다"며 "시도와 산하 연맹과의 상생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국제 경쟁력과 경기력 강화를 위해 대표선수가 훈련에 전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추천 기사: 임성재, PGA투어닷컴이 선정한 소니오픈 우승후보 1위

추천 기사: 메이저 골프대회, 트럼프 소유 골프장 줄줄이 거부

추천 칼럼: 클럽스피드가 빠르면 볼은 멀리 날아간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1-13 05:3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