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키네마틱 시퀀스는 어떻게 활용하나?
김구선 news@golfhankook.com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토미 플릿우드가 연습라운드에서 아이언 샷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효율적인 힘의 생성을 위한 키네마틱 시퀀스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그림 1>의 ①전환의 순서(Transition Sequence), ②최고 스피드 순서(Peak Speed Sequence), ③최고 스피드 타이밍(Peak Speed Timing)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림 1> 제공=김구선



전환의 순서와 최고 스피드 순서

전환의 순서는 골프스윙의 키네마틱 시퀀스에서 핵심적인 부분임에 틀림없지만, 전환의 순서가 조금 달라지더라도 최고 스피드의 순서가 골반, 몸통, 팔로 이루어질 수 있게 되면 힘을 효율적으로 생성해 내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 

실제로 미국 PGA나 LPGA 투어 선수 중 팔이 미세하게 몸통보다 빨리 전환되는 경우를 흔히 발견할 수 있다. 이들은 전환 이후의 보상동작을 통해 최고 스피드 순서를 골반, 몸통, 팔로 만들며 힘의 효율성을 최대화시킨다.


최고 스피드 타이밍과 방향성

최고 스피드의 타이밍은 타구된 볼의 방향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골프스윙은 직선운동(Linear)과 회전운동(Turn)으로 이루어지게 되는데, 직선운동이 길어져 회전운동의 타이밍이 늦어지게 되면 최고 스피드의 타이밍도 늦어지게 되고, 반대로 직선운동이 짧아져 회전운동의 타이밍이 빨라지게 되면 최고 스피드의 타이밍도 빨라지게 된다.

모든 신체의 움직임이 동일한 상황에서, 직선운동이 길어져 회전운동의 타이밍이 늦어지게 되면 최종적으로 임팩트 시 팔의 타이밍이 늦어져 클럽헤드는 열리게 되고, 직선운동이 짧아져 회전운동의 타이밍이 빨라지게 되면 임팩트 시 팔의 타이밍이 빨라져 클럽헤드는 닫히게 된다.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에서 경기하는 Alana Uriell의 모습이다. 사진제공=Getty Image



클럽헤드가 열리거나 닫혀서 임팩트 될 때 많은 주말골퍼들은 인위적인 손의 움직임을 통해 클럽헤드를 스퀘어로 맞추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인위적인 손의 움직임을 통한 클럽헤드 움직임의 조절은 스윙 중 전환의 순서 또는 최고 스피드의 순서에 영향을 주어 힘의 효율성을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에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할 수 없다.

따라서 손의 움직임을 통한 조절보다는 골반 또는 몸통의 직선운동과 회전운동의 조절로 방향성을 조절하는 것이 힘의 효율성 증가 차원에서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라운딩 중 평소보다 볼이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경우에는 직선운동을 줄이고 몸의 회전 타이밍을 조금 빨리하는 느낌으로, 반대로 평소보다 볼이 왼쪽으로 날아가는 경우에는 직선운동을 늘리고 몸의 회전 타이밍을 조금 늦추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비거리의 손실 없이 볼의 방향에 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추천 기사: 박민지·이소미·임희정,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우승 도전 [KLPGA]

추천 기사: 준우승 김시우, 세계랭킹 50위…임성재는 29위로 상승 [PGA]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8-17 09: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