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골프스윙에서 '몸통'은 어떻게 움직여야 할까?
김구선 news@golfhankook.com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톱랭커 더스틴 존슨이 골프스윙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이전의 칼럼에서는 골반의 주요 움직임과 그 방법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번 칼럼에서는 몸통의 주요 움직임의 범위와 움직임이 올바르지 않을 때 발생되는 문제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하겠다.

스윙 중 몸통의 밴드, 사이드밴드 및 턴은 일반적으로 <그림 1>의 그래프와 같은 패턴을 보인다. 그래프 ①은 몸통의 밴드, ②는 사이드밴드, ③은 턴을 의미한다.

▲<그림 1> 제공=김구선




몸통의 밴드 (Upper Body Bend)

<그림 2>는 스윙 중 몸통의 앞뒤 기울임인 몸통의 밴드를 나타내는 그래프이다. 몸통 밴드의 그래프는 몸통의 안정성을 측정하는데 사용된다. 

어드레스 상태인 ①의 위치에서 앞으로 밴드되어 있는 몸통은 백스윙을 시작하여 백스윙 탑인 ②에 도달할 때까지 완만하게 뒤로 펴지다가 다운스윙에서는 다시 앞으로 밴드되며 ③과 같이 임팩트 된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어드레스 상태인 ①에서 백스윙을 시작하는 초기에는 원활한 어깨회전을 위해서 몸통이 어드레스 시 보다 조금 더 앞으로 밴드 되었다가 뒤로 펴지며 백스윙 탑인 ②에 도달한다. 

또한 백스윙 탑인 ②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하며 다시 앞으로 밴드되는 몸통은 임팩트 직전에 조금 펴지게 되는데 이는 지면반력의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림 2> 제공=김구선



<표 1>은 PGA와 LPGA의 몸통 밴드 각도이다. PGA와 LPGA 공히 어드레스 시 앞으로 밴드되어 있던 몸통은 백스윙 탑에서는 펴지고 임팩트 시에는 다시 앞으로 밴드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표 1> 제공=김구선

 


몸통의 밴드에서 흔히 발생되는 실수는 <그림 3>와 같이 백스윙 탑에서 과도하게 몸통이 펴지며 뒤로 밴드 되는 리버스 스파인 현상이다.

▲<그림 3> 제공=김구선



리버스 스파인이 발생되면 백스윙 탑에서 하체 리드의 다운스윙을 하기 어렵게 되기 때문에 상체가 다운스윙을 지배하게 되어 스윙 경로 및 효율적으로 힘을 발생시키기 어렵게 된다. 또한 리버스 스파인의 보상 동작을 위해 골반의 뒤쪽을 과도하게 사용하기 때문에 골반의 부상이 발생되기 쉽다.

리버스 스파인은 골반의 과도한 기울임이 원인인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백스윙 시 상체와 하체를 분리하지 못한 결과로 척추 각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발생되는 경우가 많다. 즉, 백스윙 시 상체와 하체가 분리되면 몸통의 과도한 뒤로 굽힘 동작 없이 어깨가 척추 주변을 회전할 수 있게 되는데, 그렇지 못할 경우 리버스 스파인이 발생하게 된다. 

백스윙 시 상체와 하체의 적정한 분리를 위해서는 엉덩이의 이동성, 흉추 그리고 하체와 코어의 안정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리버스 스파인의 원인이 상체와 하체의 분리 능력에서 기인된 경우라면 이를 개선하기 위한 트레이닝이 필요하다.

다음 칼럼에서는 몸통의 측면 기울임인 몸통의 사이드밴드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하겠다.

추천 기사: '시즌6승' 박민지, 세계랭킹 14위로 4계단 상승…톱10 기대 [KLPGA]

추천 기사: 박인비-유소연 김효주-지은희 전인지-헨더슨, '팀 경기' 우승 도전 [LPGA]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7-13 08: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