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한성진박사의 골프백과사전] 골프 '이미지 트레이닝'으로 좋은 효과를 보려면?
한성진 news@golfhankook.com
▲볼 뒤에서 자신이 치고자 하는 샷을 상상한 후 샷을 한다. 사진제공=한성진


[골프한국] 우리의 뇌는 생각만으로도 즉각적으로 신체에 반응을 내린다. 

눈을 감고 머릿속으로 레몬을 상상하며 집중해 보자. 아주 신맛이 날 것 같은 레몬이 탁자 위에 있으며 그 레몬을 반으로 쪼개어 한 입, 두 입 꿀꺽 삼키며 먹는다고 상상한다. 어떠한가? 생각만 했을 뿐인데 입에 침이 고이거나 꼴깍 삼켜지지 않는가? 분명히 신 레몬을 알거나 먹어 본 사람들은 이러한 반응이 나오게 된다. 왜 먹지도 않았는데 몸에서는 이런 반응이 나타나는 것일까?

또 다른 예로 ‘플라시보 효과’ 또는 ‘위약 효과’가 있다. 배가 아픈 환자에게 의사가 가짜 약(비타민)을 주며 병을 고치는 약이라고 투약한다. 가짜 약(비타민)을 먹은 환자는 진짜 배를 낮게 하는 약이라는 생각으로 뇌에서 강력한 믿음으로 아픈 것을 사라지게 만든다. 

신체는 생각만으로도 기억되어 있던 신경들이 착각하고 신체에 반응을 내리기 때문이다. 이케야마 류지는 “뇌는 착각한다”라고 하였다. 플라시보 효과처럼 우리의 뇌는 행동을 하지 않아도 생각만으로 진짜 일어난 일처럼 신체에 반응을 내린다. 단지 레몬을 먹는 것을 상상했을 뿐인데 ‘레몬은 신 과일이다’라는 뇌신경회로의 기억으로 신호를 보내어 생리적 반응을 나타나게 한다. 

이처럼 우리의 신체에서 나타나는 생리적 현상을 이해한다면 지금이라도 골프 연습을 할 때 어떤 생각을 해야 할까?  

2차 세계대전 때 포로가 된 미군 장교의 이야기이다. 무료한 포로 생활을 견디기 위해서 매일 고향 골프클럽에서 라운드를 하는 상상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전쟁이 끝난 후 고향으로 돌아와 상상만 하던 코스에서 라운드를 하게 되었는데, 100타 가까운 스코어가 싱글에 가까운 성적이 나왔다는 일화다. 

이것이 바로 상상(이미지 트레이닝)의 힘이다. 우리의 뇌는 행동을 하지 않고 생각만으로도 60~70% 정도 뇌신경회로가 활성화된다. 그러므로 잠을 자기 전이나 아침에 일어나 10~30분 투자하여 긍정적인 상상을 하면 좋은 효과가 나온다. 자세하고 명확하게 실제 라운드 하는 것처럼 상상한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명확하게’ 해야 올바른 효과를 볼 수 있다. 필드에서 라운드를 가서 첫 홀의 티샷을 하는 것을 예를 들어보자. 

다른 누군가와 라운드를 위해 골프 카트에 골프백을 싣고 첫 홀로 이동한다. 티샷의 순서를 정한 후 내 차례가 되면 드라이버 클럽을 들고 티 박스 위로 올라간다. 볼을 티에 올려놓고 뒤로 두 발 정도 걸어가 볼 뒤에서 코스를 바라본다. 홀 중간 지점에 나의 드라이버 비거리로 샷을 했을 때 떨어져서 멈출 지점을 확실하게 설정한다. 그런 다음 연습 스윙을 하면서 어떠한 동작으로 스윙을 할 것인지 자세하게 연습 스윙한다. 볼 앞에서 목표 방향을 보며 어드레스 한 후 왜글을 두 번 정도하고 망설이거나 불안함을 가지지 말고 자신감으로 힘차게 스윙한다. 그런 다음 볼은 내가 원하던 모양으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서 구른 후 멈추는 것을 본다. 동반자와 캐디 또는 갤러리들이 굿 샷을 외치는 것을 듣고 기분이 좋아진다. 

이런 식으로 자세하고 명확하게 이미지화하게 되면 실제로 라운드를 하지 않아도 직접 라운드 한 것과 비슷할 정도로 뇌신경회로는 활성화되며 관련 근육을 기억시키는 효과가 나타난다.

▲사진제공=한성진

골프외의 스포츠나 정신수양 방법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명상도 비슷하다. 스트레스와 같은 여러 정보들을 심상이나 명상을 통해 뇌의 정보를 정리하고 청소할 수 있으며 부교감신경을 촉진시켜 몸과 마음을 이완시킬 수 있다. 예부터 도를 닦기 위해 많이 사용되었으며 자연치유방법으로 긍정적인 명상과 심상을 통해 신체를 더욱 건강하게 할 수 있다.

이러한 상상은 여러 가지의 말로 사용이 되고 있다. 심상, 명상, 이미지 트레이닝, 이미지화, 시각화 훈련, 상징적 시연 등 유사한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여러 감각을 동원해서 마음속으로 어떤 경험을 떠올리거나 새로 만드는 것을 창조하고 스스로 조절, 통제하면서 상상하는 것을 말한다. 

다른 심리 훈련보다 상대적으로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기 때문에 쉽게 활용할 수 있으며 성공한 기억을 회상함으로써 자신에 대한 믿음으로 자신감과 집중력을 높이며 전략 준비, 기술 습득, 교정, 부상회복 등에 도움을 준다.

추천 기사: '어게인 2017' 박성현·최혜진, US여자오픈 첫날 1언더파 선전 [LPGA]

추천 기사: 성유진, US여자오픈 첫날 홀인원…하루에 홀인원 2개는 1983년 이후 처음

추천 칼럼: 좋은 경기력을 위한 '최적의 각성 상태' 만들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2-11 12:2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