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모든 것을 거는 로브샷의 달인이 되려면
60야드 거리에서 어프로치샷을 하게 됐다. 아주 애매한 거리다. 심지어 홀이 그린 사분면 중에 왼쪽 뒤편에 있는데다 해저드마저 가까워서 도저히 홀을 맞힐 수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결단을 내려야 한다. 물론 안전을 선택해서 그린 중앙에 볼을 올린 다음 마음 편하게 2퍼팅으로 플레이를 마칠 수도 있다. 하지만 컨디션이 좋았던 터라 그 기세를 몰아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고 싶다면 깃대를 노려보는 것도 생각만큼 위험하지 않다. 이건 안정과 정확성을 겸비한 긴 로브샷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공격적인 로브샷을 홀에 바짝 붙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셋업: 로프트 효과를 높인다

로프트가 가장 높은 웨지를 선택하고 볼은 스탠스 중앙에 놓는다. 깃대 꼭대기를 타깃으로 정하고 해저드나 그 주변에 도사린 난관은 쳐다보지 않는다. 페이스를 약간 오픈하고 스탠스를 왼쪽으로 틀되 헤드의 리딩에지는 타깃과 직각이 되도록 유지한다. 이렇게 하면 별다른 조정 없이 평소에 로브웨지로 풀샷하던 것과 동일한 스윙을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립을 쥔 손을 왼쪽으로 틀면서 워크 그립에 가까워지기 때문에 임팩트 구간에서 페이스가 닫힐 일이 없고 소중한 로프트를 상실할 위험도 없다.



스윙: 공격성을 유지한다

오버스윙을 하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일반적인 피치샷 스윙을 한다. 거리가 짧기 때문에 백스윙을 크게 가져갈 필요가 없다. 임팩트 구간에서는 몸통을 공격적으로 회전하면서 팔이 타깃 라인을 따라 스윙할 때 감았던 몸을 풀어준다. 볼을 조종하려고 들거나 공중으로 띄우려는 마음은 버려야 한다. 롱아이언샷을 할 때와 동일한 템포로 스윙을 하면 나머지는 로프트가 다 알아서 해줄 것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