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효과적인 골프연습장 활용법] ‘L’자를 만들어 스윙에 파워를 더한다
볼을 스퀘어로 맞혀 정확하고 강력한 임팩트를 만드는 연습법.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재윤(스튜디오ZIP)
문제점

스윙에 파워를 높이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그 중 강력하고 정확한 임팩트가 가장 중요한 필수요소라고 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볼을 스퀘어로 맞힐 줄 알아야 한다. 문제는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그렇지 못한다는 데 있다.

스윙을 완전히 익히지 못했거나 매번 몸 움직임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특히 흔들림 없는 백스윙과 다운스윙에 기본이 되는 동작, 즉 왼팔과 샤프트에 의해 만들어지는 ‘L’자 모양이 잘 형성되지 못한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따라서 볼을 정확하게, 그리고 강력하게 때리기 위해서는 양팔과 샤프트를 L자로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

연습법

평소와 같이 어드레스를 한 뒤 백스윙을 시작한다. 이때 왼팔을 쭉 펴 지면과 평행이 됐을 때 샤프트와 왼팔의 모양이 알파벳 대문자 ‘L’ 모양이 만들어지는 데 집중한다. 만약 L자가 잘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친구 등 가까운 사람에게 만들어달라고 요청해도 좋다. L자 모양의 백스윙이 완성됐다면, 움직이지 않고 몇 초 동안 스윙을 멈춘 채 몸이 자세를 기억할 수 있도록 한다. 이어 L자를 유지하며 천천히 다운스윙 한다. 이 연습을 통해 백스윙 시 L자, 다시 다운스윙 시 L자가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한다.

조금 익숙해졌다면(몸이 동작을 기억했다면) 스윙 크기를 좀 더 크게 해 백스윙톱에서 피니시까지 반복 연습한다. 백스윙과 다운스윙 시 L자 모양을 유지할 수 있다면 볼을 스퀘어로 때려내 보다 강력한 임팩트를 만들어낼 수 있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