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정재은의 실전 쇼트게임 향상법(6회)] 에이프런에서 안전하게 볼 띄우기
헤드각을 유지하고 리듬있는 스윙을 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박광희(스튜디오APPLE),
장소_롯데스카이힐제주CC
에이프런과 같이 잔디가 짧은 곳에 볼이 놓여있으면 어김없이 미스샷을 내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비교적 긴 파4 홀에서 2온을 노린 세컨드샷이 조금 짧았다. 볼은 그린 근처까지 거의 도달해 남은 거리는 약 30야드 정도. 라이가 나쁘지 않지만 문제는 볼이 떨어진 위치다. 그린 주변에 짧게 잘라놓은 에이프런 지역인데다 볼을 굴리기보다 띄워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매번 뒤땅이나 토핑을 내 한 번 더 샷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해결책

온그린을 노렸을 경우 샷거리가 조금 짧았거나 홀을 조금 빗나갔다면 에이프런과 같이 그린 주변에 짧게 잘라놓은 잔디를 마주하는 경우가 흔히 발생한다. 이 경우 볼을 정확하게 컨택하지 못해 미스샷이 자주 나오는데 결국 뒤땅으로 제자리에서 다시 한 번 샷을 해야하거나, 토핑으로 홀을 턱없이 지나쳐 버리기도 한다. 볼을 띄우기는커녕 스코어만 망치는 것이다. 두 경우 모두 짧은 잔디에서 샷을 할 때 생기는 전형적인 미스샷이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어드레스 자세부터 스윙까지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볼을 띄우기 위한 어드레스
페어웨이보다 잔디를 짧게 잘라놓은 곳에서는 정확한 볼 컨택이 중요하다. 스윙 도중 헤드가 볼이 아닌 다른 곳을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여지없이 미스샷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볼을 정확히 맞히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즉 어드레스 시 볼의 위치나 체중의 분배, 헤드의 각도 등을 말한다. 먼저 볼의 위치는 몸 중앙이나 왼발쪽에 조금 더 두는 것이 좋다. 또한 체중은 60:40으로 오른발에 조금 더 두고 클럽은 살짝 연다. 이는 헤드가 볼 밑으로 날카롭게 파고 들어가기 위한 준비 자세다.


자신만의 루틴 만들기
미스샷이 나오는 원인은 간단히 말해 스윙 도중 몸이 흐트러지기 때문이다. 즉 너무 세게 때리려고 한다거나 빨리 클럽을 휘두르는 행동 등 평소와 다른 형태의 스윙에서 시작된다. 따라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평소와 같은 스윙이 가능한 자신만의 리듬을 찾아야 한다. 다시 말해 리듬감 있는 스윙으로 물 흐르듯 편안한 샷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자신만의 루틴을 만드는 것이다. 예를 들어 실제 샷하기 전 목표 방향을 설정하는 준비 동작부터 두세 번의 연습 스윙까지 평상심을 잃지 않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특히 짧은 잔디에서 홀 가까이 볼을 보내야 하는 상황에서는 좀 더 정밀한 조준과 샷이 필요하므로 리듬있는 스윙이 미스샷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그린 주위에서 이뤄지는 쇼트게임뿐만 아니라 모든 샷이 마찬가지다.


헤드각을 유지한다
볼을 원하는 만큼, 또 원활하게 띄우기 위해서는 임팩트 시 헤드의 각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 어드레스 때 만들어진 헤드의 각도가 임팩트 때에도 똑같이 유지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를 위한 방법은 손목에 있다. 손목의 풀림을 유지해 임팩트 때까지 가져가야 원활한 볼 컨택이 가능하다. 그러나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손목을 쓰지 않기 위해 몸을 너무 경직시키거나 손목을 일찍 풀어버린다. 이는 그린 주변과 같이 정교한 샷을 요구할 때 곧바로 실수로 이어진다. 따라서 헤드각의 유지와 정확한 볼 컨택을 위해 손목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한다.

페이스가 하늘을 본다
그린 주변에서 볼을 굴려 홀에 붙일 때와 반대로 띄워서 홀 가까이 보낼 때의 스윙은 엄연히 다른 차이가 있다. 볼의 위치와 체중 배분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손쉽게 익힐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임팩트 이후의 동작이다. 핵심은 페이스의 방향이다. 볼을 굴려야 할 때는 임팩트 이후 폴로스루 때 페이스가 정면을 향하게 되지만, 띄워야 한다면 정답은 하늘이다. 이점에 초점을 맞춰 스윙을 한다면 보다 쉽게 볼을 띄울 수 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임팩트를 지나 폴로스루에서 페이스의 방향이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야 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