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붉은 셔츠+검은 바지' 타이거 우즈의 쾌유를 기원한 로리 맥길로이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타이거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며 붉은색 상의와 검정 하의를 입고 경기를 하고 있는 로리 맥길로이. 사진제공=게티이미지


[골프한국 생생포토] 2월 26일(한국시간)부터 3월 1일까지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더 컨세션 골프클럽(파72)에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이 펼쳐졌다.

사진은 1일 대회 마지막 날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가 붉은색 셔츠와 검정 바지를 입고 경기하는 모습이다.

맥길로이를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많은 선수들이 최근 교통사고를 당한 타이거 우즈(미국)의 쾌유를 기원하는 의미로 우즈의 상징인 붉은색 상의와 검정 하의를 입고 나왔다.

관련 칼럼: 타이거 우즈의 진정한 귀환을 고대하며

추천 기사: 고진영, 올해 첫 출전한 게인브리지 단독4위로 마쳐…전인지는 8위

추천 기사: 임성재, 케빈 나와 맞대결에서 완패…워크데이 챔피언십 28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3-01 09:2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