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가영,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R 선두…장하나·김효주는 공동2위 [K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 우승 경쟁을 벌이는 이가영, 장하나, 김효주 프로가 2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루고 미뤄온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에 또 다시 바짝 다가선 이가영(22)과 투어 최강자인 장하나(29), 김효주(26)가 '골프 레전드' 박세리 이름을 걸고 결전만 남겨놓았다.

이가영은 18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627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의 성적을 낸 이가영은 공동 2위인 장하나, 김효주(이상 9언더파 135타)를 2타 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최상단을 차지했다.

장하나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두 계단 상승했고, 김효주는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3개로 5타를 줄여 아홉 계단 도약했다.

첫날 공동 2위로 출발이 좋았던 이가영은 2라운드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3번홀(파3)의 8m, 4번홀(파5)의 2.3m 거리에서 연속으로 버디 퍼트를 떨어뜨렸고, 9번홀(파4)에서 낚은 4.6m 버디에 힘입어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정교한 아이언 샷이 돋보인 10번홀(파5) 버디와 그린 주변 벙커에 빠진 12번홀(파4) 보기를 바꾼 이가영은, 다시 15번홀(파3) 추가 버디를 잡아내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후 18번홀(파5)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추격자들과 간격을 벌렸다.

2019년 KLPGA 투어에 데뷔한 3년차 이가영은 올해 20개 대회에 개근해 18차례 컷을 통과했다. 7월 맥콜·모나파크 오픈 준우승과 이달 초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3위 등 이번 시즌 여러 차례 우승 경쟁에 가세했지만, 매번 마지막 날 우승 문턱을 넘지는 못했다. 

이가영이 이번 주말 정상을 밟기 위해서는 장하나와 김효주라는 높은 벽을 넘어야 한다.

직전에 열린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을 제패하며 시즌 2승을 거둔 장하나는 2주 연승을 노린다. 이번 대회에서 시즌 세 번째 우승을 거두면, 박민지(23)를 따돌리고 대상 포인트 1위에 복귀할 수 있다.

이날 4번홀(파5)에서 샷 이글을 뽑아낸 김효주도 미국으로 건너가지 전, 이번 대회 우승을 기대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9-18 18: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