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4연속 버디' 김시우, 개막전 첫날 맞대결한 세계1위 존람을 압도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포티넷 챔피언십에 출전한 김시우 프로와 존 람이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스타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새로운 2021-2022시즌 첫 라운드에서 세계랭킹 1위 존 람(스페인)과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벌였다.

김시우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7,123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개막전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 첫날 4언더파 68타를 쳤다. 버디 7개를 잡아내고, 보기와 더블보기 1개씩도 더했다.

김시우는 한국시각 오전 6시 30분 현재 공동 8위에 올라 있다. 

존 람, 맥스 호마(미국)와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김시우는 첫 홀부터 1.5m 버디를 낚았고, 12번홀(파4)에서는 샷 이글이 될 뻔한 정교한 아이언 샷감을 뽐내며 단 8cm 탭인 버디로 연결했다.

14번홀(파4) 러프에서 때린 두 번째 샷이 그린 앞 벙커에 빠진 여파로 보기를 기록하며 숨을 고른 김시우는 16번홀(파5)부터 후반 1번홀(파4)까지 4홀 연달아 버디를 뽑아내며 기세를 떨쳤다. 

특히 17번홀(파4) 5m 퍼트를 집어넣었고, 러프를 전전한 18번홀(파5)에서는 핀과 17m 정도를 남긴 채 그린 밖 러프에서 시도한 칩샷으로 버디를 만들었다.

10개 홀에서 5타를 줄인 김시우는 그러나 이후 급격히 열기가 식었고, 파 행진한 끝에 8번홀(파4)에서 치명적인 티샷 실수가 나온 데다 어프로치 샷 실수가 겹치면서 더블보기를 적었다. 3언더파까지 밀린 그는 9번홀(파5)에서 버디로 일부를 만회하며 2라운드를 기약했다.

이번 대회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힌 존 람은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바꿔 이븐파 72타를 쳐 80위 주변을 오르내리고 있다. 16번홀(파5) 버디로 전반에 1타를 줄인 람은 후반에도 타수를 줄일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반면, 또 다른 동반 플레이어 호마가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쓸어 담고 보기 3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로 선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9-17 06:3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