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최종일 메달 경쟁 예고한 임성재 "후회 없이 완벽한 하루를 만들어 보겠다" [도쿄올림픽 남자골프]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1년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골프에 출전한 임성재 프로. 사진제공=IGF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2020 도쿄올림픽 남자골프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뛰는 임성재(23)가 3라운드에서 거둔 8언더파 데일리 베스트에 힘입어 35계단이나 뛰어올랐다.

메달권 진입에 청신호를 켠 임성재는 3라운드 후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 나가기 전부터 '버디 한 10개만 쳐보자'고 다짐했는데, 진짜로 생각대로 10개를 쳤다. 최종라운드까지 아직 희망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성재는 "3라운드에서는 내가 계획했던 대로, 잘 친 것 같다. 버디를 해야 할 때 버디를 하고, 퍼트를 넣어야 할 때는 성공하면서 그 흐름을 잘 살려서 경기를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시즌 동안 올림픽만 생각하면서 왔다"고 언급한 임성재는 "(1, 2라운드에서 기대만큼 거두지 못한 성적 때문에) 너무 기회가 없이, 어제 순위가 너무 밀려서 내 자신에게 너무 실망이 컸었다. 그래서 어제 경기 후에 굉장히 속이 상했다"고 심정을 털어놓았다.  

임성재는 최종라운드에 대해 "공격적으로 할 것이다. 기회가 있을 때는 전부 핀을 보고 핀 하이로 거리를 맞춰 칠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그만큼 샷이 좋아야 하니까, 오늘의 좋은 감을 똑같이 가지고 갈 수 있도록 잘 준비해서 내일도 오늘처럼 잘 하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임성재는 "짧은 홀이 워낙 많아서, 짧은 홀들은 다 버디 찬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드라이버만 페어웨이를 지키면, 모두 버디를 노리겠다. 한 홀을 꼽을 수는 없을 것 같고, 짧은 홀들은 모두 공략하겠다"고 답했다.

공동 17위로 나서는 최종라운드 각오에 대해 임성재는 "이번 주 조금 아쉬웠던 부분이 있는 것과, 항상 시즌 마지막에 조금 아쉬웠던 부분들이 있었는데, 내일은 그런 것이 없도록 완벽한 하루를 만들어 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임성재는 "한국에서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 드린다. 골프 경기에서 항상 잘할 수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서 항상 꾸준히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8-01 06: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