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승부사'로 거듭난 3년차 이소미, KLPGA 개막전 우승…통산 2승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소미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3년차 이소미(22)가 베테랑 장하나(29)의 거센 추격을 따돌린 채 2021시즌 개막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소미는 11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CC 제주 스카이-오션 코스(파72·6,370야드)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나흘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의 성적을 거둔 이소미는, 이날 1타를 줄인 단독 2위 장하나(4언더파 284타)를 2타 차로 앞서며 시즌 첫 우승상금 1억2,600만원의 주인이 되었다.

지난해 10월 25일 휴엔케어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신고한 뒤 약 6개월 만에 KLPGA 투어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2019년 루키 3인방’ 조아연, 임희정, 박현경과 함께 정규투어에 데뷔한 이소미는 첫해 신인상 포인트 4위를 기록했지만, 동기 3명의 유명세에 다소 밀린 분위기였다.

이후 첫 승을 기록한 지난해에는 여러 차례 상위권에 나서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2020시즌 대상 포인트 9위, 시즌 상금과 평균타수는 각각 10위, 그린 적중률 3위에 올랐을 정도로 선전했다. 그 기세를 몰아 올해 첫 대회 우승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번 주 첫날 이븐파 공동 7위로 출발한 이소미는 2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공동 3위로 상승했고, 전날 3라운드에서 다시 3언더파 69타를 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챔피언조에서 우승 경쟁을 벌인 상대가 KLPGA 투어 통산 13승의 장하나와 통산 5승의 이다연(24)이라 마지막 날 접전을 예고했었다.

이소미는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바꿔 이븐파를 기록했다. 그 사이 장하나는 2타를 줄여 이소미를 압박했고, 이다연은 2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챔피언조가 전반을 끝냈을 때 이소미가 중간 성적 6언더파 선두, 장하나가 5언더파 2위를 달렸다.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소미 프로와 단독 2위로 마친 장하나 프로. 사진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에서 우승 경쟁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이후 우승 경쟁은 이소미와 장하나의 ‘2파전’으로 전개되었다.

장하나가 13번홀(파4)에서 1.2m 버디를 추가하며 이날 처음 공동 선수로 도약했다. 그러나 이소미는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15번홀(파5)에서 4m가 넘는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면서 다시 단독 1위가 되었고, 이때부터 승리의 기운은 이소미 쪽으로 기울었다.

챔피언조 3명이 모두 그린을 놓친 어려운 16번홀(파4)에서 장하나가 쇼트게임 실수로 더블보기를 적었다. 파로 막은 이소미와는 3타 차로 벌어졌다.

이소미는 17번홀(파3)에서 버디 퍼트가 홀 컵을 타고 흘러 지나가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 이어진 1m 파 퍼트를 놓치면서 보기를 추가했고, 장하나와는 2타 차로 좁혀졌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32야드를 남기고 어려운 어프로치를 잘 해낸 이소미는 챔피언 퍼트를 파로 마무리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4-11 15:58:22